[2019 국감] 이동걸 "대우건설, 2년 뒤 기업가치 높여 재매각"
[2019 국감] 이동걸 "대우건설, 2년 뒤 기업가치 높여 재매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DB인베스트먼트에 구조조정·매각 외 출자·관리 회사도 이관"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14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변하고 있다. (사진=박시형 기자)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14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변하고 있다. (사진=박시형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대우건설 매각에 대해 "2년 정도 지나 시기가 좋아지면 기업가치를 높여 판매하겠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14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해 "대우건설 매각이 실패했을 때 잠재적 매수자를 다 접촉한 상황이었기 때문에 단기적으로는 다시 할 수 없을 걸로 판단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우건설은 최근 산업은행이 설립한 구조조정 전담 자회사인 KDB인베스트먼트에 이관됐다.

이 회장은 "앞으로 구조조정하고 매각하는 회사 뿐만 아니라 산은이 출자·관리하는 금호 아시아나, 한국GM 등도 전문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산업은행이 기업 구조조정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KDB인베스트먼트를 설립했다는 지적에는 "책임 회피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 회장은 이어 "산업은행은 재무구조조정의 첫 단계에서 기업의 심각한 구조조정은 직접 할 것"이라며 "다만 영업력 제고 등에 대해선 전문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KDB인베스트먼트를 설립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력과 자금 측면에서 사실상 산업은행과 '한몸'이라는 비판에는 "대부분의 실무 인력은 시장에서 채용한 전문가"라며 "임금체계 때문에 시장전문가를 (산업은행이) 직접 채용하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최근 논란이 있었던 수출입은행과의 합병 발언에 대해서는 "정부 특에서 당분간 검토할 의사가 없다는 표명이 있었기 때문에 저로서는 할 수 없는 입장"이라며 "사견을 이야기 해서 잡음이 일고 부작용이 생긴건 공개적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한국GM의 노사 갈등이 장기화하면 미국 GM 본사가 트랙스 등 산업은행과 협약하지 않은 물량을 한국 공장에서 빼고, 노조 반발이 더 심해져 한국 철수 명분을 만들어 준다는 지적에는 "노사 협의를 통해 그 물량이 한국에서 계속 생산되기를 바라고 회사에 그런 의사를 전달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의 대우조선해양 인수가 일본이나 유럽연합 등 다른 나라의 경쟁당국 승인을 받지 못하거나 합병의 실익이 없는 조선부 승인이 이뤄질 수 있다는 데는 "그 부분까지 포함해 현대중공업이 다각적 방안을 강구해 승인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