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출전 선수 80인 최종 확정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출전 선수 80인 최종 확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PGA 50인, KLPGA 30인···고진영, 이정은6, 넬리 코다, 리디아 고 등 출격
BMW 코리아는 이번 주말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2019 (BMW Ladies Championship 2019)에 참가하는 LPGA 선수 50인과 KLPGA 선수 30인에 대한 최종 명단이 확정했다. (사진=BMW그룹 코리아)
BMW 코리아는 이번 주말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2019 (BMW Ladies Championship 2019)에 참가하는 LPGA 선수 50인과 KLPGA 선수 30인에 대한 최종 명단이 확정했다. (사진=BMW그룹 코리아)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BMW 코리아는 24일부터 27일까지 나흘간 'LPGA 인터내셔널 부산'에서 열리는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2019 (BMW Ladies Championship 2019)에 참가하는 LPGA 선수 50인과 KLPGA 선수 30인에 대한 최종 명단이 확정됐다고 14일밝혔다.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은 BMW 그룹이 주최하는 최초의 글로벌 여성 골프 대회이자 국내에서 열리는 유일한 LPGA 정규 투어 대회이다. 올해 대회에는 한국을 포함 총 16개국에서 50명의 LPGA 선수들이 참여한다.

현재 LPGA 세계랭킹 1위인 고진영을 비롯해 이정은6, 김세영, 김효주, 허미정, 이미향 등 한국의 간판 여성 골퍼들이 총출동한다. 이외에도 브룩 헨더슨(캐나다), 이민지(호주), 넬리 코다(미국), 한나 그린(호주), 리디아 고(뉴질랜드) 등 LPGA 최고의 선수들도 출전한다.  

LPGA 상금랭킹 40위권 내 선수 중 단 4명을 제외한 36명이 대회 참가를 희망하면서 최고 플레이어들의 치열한 경쟁이 예고된다. 시즌 막바지 대회인 만큼 이미 확정된 신인왕 타이틀을 제외하고 ‘올해의 선수상’이나 베어 트로피(Vare Trophy)의 향방 뿐만 아니라, 총상금 200만 달러(24억원)에 우승상금 30만 달러(3억 6000만원)가 상금 랭킹의 변수로 작용할 수 있어 진검승부를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대회에는 한국 골프의 저력을 보여줄 KLPGA 선수들 30인도 출사표를 던졌다. LPGA 투어에 KLPGA 선수 30명이 참가하는 것은 역대 최대 규모다. 

BMW 코리아는 국내 골프 산업의 위상을 높이고 우수한 선수들이 큰 경기에서 활약할 수 있도록 KLPGA와 협력해 선수들의 참여를 이끌었을 뿐만 아니라, KLPGA 공식 순위에도 경기 결과를 반영키로 했다. 이에 따라 2019 시즌 KLPGA 리그 선두를 유지하고 있는 최혜진을 비롯해 최근 우승을 차지하며 최상의 컨디션을 보이고 있는 장하나, 신인상 경쟁을 펼치고 있는 조아연, 임희정 등 KLPGA 간판 선수들도 총출동한다.  

무엇보다 이번 대회는 BMW 그룹이 국내에서 주최하는 첫 LPGA 정규 투어 대회인 만큼 한국 선수들의 초대 우승 가능성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 보다 높아지고 있다. 

특히 나란히 LPGA 상금랭킹 1~2위를 차지하고 있는 고진영과 이정은6 선수의 자존심 대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국내에서 열리는 대회인만큼 고진영이 우승을 통해 LPGA에 진출했듯이, 이번 대회를 통해 국제 무대에 눈도장을 찍으며 신데렐라로 급부상할 KLPGA 선수가 등장할 지 관심이 모아지는 대목이다.

볼프강 하커 BMW 코리아의 마케팅을 총괄 전무는 "세계적인 LPGA 선수 50인과 한국 골프를 이끌어가고 있는 KLPGA 선수 30인의 대회 참가를 환영한다면서 "BMW 코리아는 이 모든 선수들이 최상의 경기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대회 모든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