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종량세 시행 앞두고 카스 출고가 '인하'
오비맥주, 종량세 시행 앞두고 카스 출고가 '인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부터 전 제품 평균 4.7% 인하, 내년 말까지 유지
오비맥주 '카스 후레쉬' 병, 캔 이미지. (사진=오비맥주)
오비맥주 '카스 후레쉬'. (사진=오비맥주)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오비맥주는 내년 종량세 시행을 앞두고 국산맥주 소비 진작을 위해 카스 브랜드 출고가격을 선제적으로 내린다고 14일 밝혔다.

오비맥주는 오는 21일부터 카스 전 제품의 출고가를 평균 4.7% 내리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500㎖ 카스 병 제품 출고가는 현재 1200원대에서 1140원대로 내리게 된다. 인하된 출고가는 내년 말까지 유지할 예정이다.

오비맥주는 이번 가격 인하를 통해 소비자와 소상공인들이 직접 혜택을 누리고, 국산맥주 판매 활성화와 소비촉진도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내년부터 주세체계가 종가세에서 종량세로 전환되면 국산맥주 경쟁력이 상대적으로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종량세 도입을 촉구하고 국산맥주 중흥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가격 인하를 단행하게 됐다"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