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올해 도시대상 '서울 종로구' 선정···국무총리상 '전북 완주군'
국토부, 올해 도시대상 '서울 종로구' 선정···국무총리상 '전북 완주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대상 수상 지자체. (사진= 국토교통부)
도시대상 수상 지자체. (사진= 국토교통부)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올해의 도시대상에는 대통령상에 서울 종로구가, 국무총리상에는 전북 완주군이 이름을 올렸다.

국토교통부는 11일 서울 중구 국토발전전시관에서 열린 제13회 도시의날 기념식에서 진행한 '2019 도시대상 시상식'에서 서울 종로구와 전북 완주군 등 총 19개 지자체가 도시대상 본상 및 특별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도시대상은 국토교통부가 지난 2000년부터 매년 229개 시·군·구를 대상으로 도시민 생활여건 및 도시경쟁력 향상을 위해 노력한 성과를 평가해 우수한 성적을 거둔 지자체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 국토연구원 등 유관기관 및 학회의 추천을 받은 전문가들로 구성된 평가단이 지자체가 제출한 서류심사 및 현장실사 등을 통해 수상 지자체를 선정한다.

국토부는 올해부터 접근성 지표를 도입해 인프라 수의 많고 적음이 아닌 실제 주민이 생활 인프라를 이용하는데 얼마나 편리한가를 반영하는 등 평가지표를 개선했으며, 스마트도시 추진, 장기미집행공원 해소 분야의 우수사례를 발굴하는 등 도시 현안에 적극 대응하는 지자체에게 높은 평가점수를 매겼다.

대통령상을 수상한 서울 종로구는 △새뜰마을사업 등 사람 중심의 도시재생 추진 △도서관, 주민센터 등 한옥생활 인프라 구축 △2010년부터 이어온 미세먼지 저감정책의 우수성 등의 공로를 인정받았다.

전북 완주군은 △사회적 기업 및 마을기업 활성화 △로컬푸드사업 추진 △교통약자를 위한 으뜸 택시 등 대도시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열약한 상황에서도 지역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정책으로 높은 점수를 받으며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이와 함께 경기 파주시, 평택시, 시흥시, 안양시, 충남 천안시, 공주시, 대전 중구, 부산 사하구, 제주 제주시 등 9개 지자체가 국토교통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이외에도 서울 도봉구, 성동구, 동작구, 경기 오산시 등 4개 지자체가 대한국토 도시계획학회장상을 수상했으며, 충북 청주시, 경북 김천시, 부산 수영구, 동래구 등의 4곳에서 국토연구원장상을 수상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날 행사에서 미래의 살고 싶은 도시를 만들기 위한 정부 정책을 설명하면서 "도시대상 제도를 발전시키고 우수지자체에 대한 인센티브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