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美 MIT와 '미래먹거리' 찾는다···스타트업 쇼케이스 개최
LG, 美 MIT와 '미래먹거리' 찾는다···스타트업 쇼케이스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분야 최신 기술 동향 공유·스타트업과 협력 방안 등 논의
LG가 운영하는 기업 벤처 캐피털인 LG테크놀로지벤처스는 MIT와 10일(현지시간)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MIT 스타트업 쇼케이스’를 공동 개최했다. (사진=LG전자)
LG의 기업 벤처 캐피털 LG테크놀로지벤처스는 MIT와 10일(현지시간)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MIT 스타트업 쇼케이스’를 공동 개최했다. (사진=LG전자)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LG그룹이 운영하는 기업벤처캐피털인 'LG테크놀로지벤처스'는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매사추세츠공과대(MIT)와 'MIT 스타트업 쇼케이스(발표회)'를 공동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현지시간 10일 열린 행사에는 김동수 LG테크놀로지벤처스 대표와 MIT 교수진, MIT 출신 유망 스타트업 관계자 등이 참석해 인공지능(AI) 기술 동향과 협력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MIT 미디어랩의 사진기술 전문가 라메시 라스카 교수와 레베카 슝 연구원, 구글의 빈센트 밴후케 수석 등은 AI 보안, AI 활용 로봇 등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또 AI를 활용해 성과를 내고 있는 현지 스타트업 9개 업체가 사업 모델을 설명했다.

LG테크놀로지벤처스는 이 자리에서 앞으로 MIT 출신의 혁신 스타트업과 협력 기회를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김동수 대표는 "MIT 등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한 외부 전문가, 대학 등과의 다양한 네트워크를 발굴해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에 대한 투자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작년 5월 실리콘밸리에 설립된 LG테크놀로지벤처스는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화학, LG유플러스, LG CNS 등 5개 계열사가 출자한 4억2500만달러 규모의 투자펀드를 통합, 운용하고 있다.

작년 10월에는 모빌리티 공유 소프트웨어 스타트업인 '라이드셀'에 첫번째 투자를 결정한 데 이어 자율주행, AI, 로봇,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바이오 등 미래성장동력 분야에서 13개 스타트업에 3300만달러를 투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