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원 "주요 선진국 주택시장 안정세 전환"
감정원 "주요 선진국 주택시장 안정세 전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주요국의 실질주택가격 변화. (사진= 한국감정원)
해외 주요국의 실질주택가격 변화. (사진= 한국감정원)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해외 주요 선진국 주택시장이 최근 상승세에서 안정세로 전환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11일 한국감정원 부동산연구원에 따르면 해외 주요 선진국의 주택시장 경기순환국면이 상승세에서 안정세로 전환됐고, 투자수요 차단 등 중앙정부의 강력한 규제정책으로 인한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감정원은 지난 2014년부터 최근까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주요국 및 비 OECD 국가의 주택가격 및 정책 동향을 조사했으며, 2016~2017년 가격이 급증했던 중국, 캐나다, 호주 등의 주택가격이 지난해부터 상승세가 둔화한 것이다.

물가상승률을 제외한 순수 주택가격 변동률인 실질주택가격 상승률을 비교한 결과, 지난해 중국은 3.1%, 캐나다 1.0%, 호주 -6.7%로 나타나 과거 집값 상승 시기와 비교해 주택 가격의 변동이 안정세에 접어들었다고 평가했다.

그 원인에는 해당 국가의 중앙정부가 추진한 강력한 투자수요 차단 정책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중국은 대도시 투기수요 억제와 중소도시 규제를 완화하는 이원화 정책을 펼쳤고, 캐나다는 행외 투기자금 차단을 위한 외국인 취득세 인상 및 빈집세 부과 등을 통해 안정세를 유지했다. 또 호주는 지속적인 대출규제 정책으로 하락세로 전환된 상황이다.

김성식 연구원장은 "해외 주요국가에서도 투자수요 차단을 위한 강력한 규제를 통해 주택시장의 이상과열을 방지하고 주택가격을 안정시키는 노력을 진행하고 있다"며 "시장 안정화를 위해 더욱 정밀한 시장 모니터링과 정확한 통계 생산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