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프레미아, 안전운항 기틀마련 기장 대상 워크숍 진행
에어프레미아, 안전운항 기틀마련 기장 대상 워크숍 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어프레미아는 10일과 오는 11일 양일에 걸쳐 롯데시티호텔에서 기장 대상 워크숍을 진행한다. (사진=에어프레미아)
에어프레미아는 10일부터 이틀동안 롯데시티호텔에서 기장 대상 워크숍을 진행한다. (사진=에어프레미아)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에어프레미아는 10일부터 이틀동안 롯데시티호텔에서 기장 대상 워크숍을 진행한다. 

이번 워크숍은 회사의 안전문화 정착의 기틀마련을 위해 운항승무원과의 소통하기 위해 마련됐다. 일정은 에어프레미아의 운항계획과 비전 공유, 취항을 위한 운항부문을 주요안건으로 구성됐다. 

김세영 에어프레미아 대표는 이날 워크숍에서 "에어프레미아는 넓은 좌석을 갖추고 합리적인 가격에 고객을 모시는 하이브리드 항공사"라며 "꿈의 항공기 보잉 787-9를 조종하게 될 기장 여러분은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아 고객이 편안하게 여행할 수 있도록 힘 써 달라"고 강조했다.

이날 워크숍 현장에는 주로 해외 대형항공사소속으로 경력 10년이상을 보유한 기장들이 참석했으며, 이 중 절반이 넘는 20여 명이 현직 보잉 787을 운항하고 있다. 이들은 안전이 바탕이 된 혁신적 항공문화를 구축하여 국민 안전에 기여하겠다고 화답했다.

더해 엔진 제작사인 롤스-로이스(Rolls-Royce) 본사에서 파견된 수석 엔지니어와 수석 조종사가 참석해 최신 Trent 1000 TEN 항공기 엔진에 대한 교육과 토론도 이뤄졌다. 이들 운항승무원의 훈련은 내년초부터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국토부 권고에 따르면 항공기 1대당 소형기는 6세트(Set:기장‧부기장), 중대형기는 10세트로 운항승무원을 둬야 한다. 이에 에어프레미아는 중대형기인 10세트 기준을 따른다. 이로써 운항 첫해인 2020년, 3대의 항공기를 도입할 계획으로 현재까지 입사가 확정된 기장은 총 30여 명으로 확인됐다.

현재 에어프레미아는 2020년 상반기 입사를 희망하는 경력 부기장 채용을 진행하고 있다. 접수마감은 내달 20일이다. 2020년 이후 경력기장을 채용하지 않고 자체 승급을 통해 기장을 양성하겠다는 계획이다. 경력 부기장으로 입사한 경우 에어프레미아에서 최소 2년 근무 후 규정에 따라 승급 대상자로 선발될 수 있다.

한편, 에어프레미아는 운항증명(AOC) 획득과 내년 취항에 대비하기 위해 전사적인 채용을 준비 중이다. 내년부터는 정비사 60여명과 운항관리사, 안전보안, 공항서비스 및 다양한 일반직군에서의 채용을 진행한다. 전체 채용규모는 310명가량이다.

에어프레미아는 2020년 9월 취항을 목표로 운항증명(AOC) 등 필요한 제반 절차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지난 3월에는 보잉 787-9 신조기 3대에 대한 리스 본계약을 완료했으며 2021년 추가 기재도입을 위해 복수의 리스사 및 보잉사와 협상을 진행 중이다. 내년 취항 예정지는 베트남, 홍콩 등이며 2021년부터는 미국 서부의 로스엔젤레스(LA)와 산호세에 취항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