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베트남 청년 마음 홀린다
하이트진로, 베트남 청년 마음 홀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노이국립외대 한글날 축제 후원···김인규 사장, 한국어학과 학생 대상 특강
3일 베트남 하노이국립외국어대학교(ULIS)에서 한국어로 특강한 김인규 하이트진로 대표이사 사장(앞줄 가운데)이 하노이국립외대 한국어학과 학생 등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하이트진로) 
3일 베트남 하노이국립외국어대학교(ULIS)에서 한국어로 특강한 김인규 하이트진로 대표이사 사장(앞줄 가운데)이 하노이국립외대 한국어학과 학생 등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하이트진로)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하이트진로가 베트남에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며, 현지 청년들한테 착한 기업 이미지를 심어줘 눈길을 끈다. 9일 하이트진로는 베트남 법인을 통해 하노이국립외국어대학교(ULIS)에서 주최·주관하는 한글날 축제를 후원했다고 밝혔다. 

하이트진로에 따르면, 김인규 대표이사 사장은 지난 3일 하노이국립외대에서 열린 한글날 축제 후원금 전달 행사에 참석한 뒤, 한국어학과 재학생들을 상대로 한국기업 최고경영자(CEO) 특강을 했다. 김인규 사장의 한국어 특강은 하노이국립외대 총장과 한국어학과 학과장 등도 들었는데, 강연 자료 역시 한글로 만들었다. 

하이트진로가 2017년부터 베트남에서 장학 사업을 벌이고 있다. 김인규 사장 특강은 장학 사업 대상 학교였던 하노이국립외대의 초청으로 이뤄졌다. 하노이국립외대는 베트남에서 가장 큰 한국어학과를 운영 중이다. 하노이국립외대 한국어학과 재학생은 700여명에 이른다. 

하노이국립외대의 한글날 축제는 올해로 10회째를 맞았다. 매년 10월 한글날을 기념해 베트남 북부와 중부의 한국어 관련 13개 교육대 학생 3000여명이 동참하는 한국문화주간 행사로 자리 잡았다. 
 
하이트진로는 2016년 3월 베트남 법인을 세웠고, 지난해 호찌민 지사를 여는 등 현지화에 공을 들이고 있다. 장학 사업뿐 아니라 베트남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활동을 지속할 방침이다.
 
하이트진로의 베트남 내 사회공헌활동은 '소주 세계화' 노력 중 하나다. 최근 3년간 베트남 내 소주 판매량은 연평균 46% 성장률을 보였다. 지난해 판매량은 22만 상자로 집계됐다.

베트남 주당들을 겨냥해 하이트진로는 알코올 도수 17.2%짜리 '참이슬후레쉬' 외에 현지 특화 소주인 알코올 도수 19.9%짜리 '참이슬클래식'을 선보였다. 지난달 수출한 '딸기에이슬'과 더불어 '자몽에이슬', '청포도에이슬', '자두에이슬'로 베트남 과일리큐르 시장도 키우고 있다. 

안주현 하이트진로 베트남 법인장은 "베트남 사회 일원으로 책임을 다하며, 많은 사랑을 받아 매해 높은 성장을 기록하고 있다.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추진해 베트남의 미래 성장에도 기여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