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이강원, 취항 앞두고 객실 승무원 유니폼 공개
플라이강원, 취항 앞두고 객실 승무원 유니폼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 양양국제공항을 모기지로 하는 플라이강원이 10일 첫 객실승무원 유니폼을 공개했다. (사진=플라이강원)
강원도 양양국제공항을 모기지로 하는 플라이강원이 10일 첫 객실승무원 유니폼을 공개했다. (사진=플라이강원)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강원도 양양국제공항을 모기지로 하는 플라이강원이 10일 첫 객실승무원 유니폼을 공개했다.

플라이강원은 사내 태스크포스(TF)팀 구성, 실무자 회의, 디자인 평가 및 의견 교환 과정을 거쳐 유니폼 생산업체인 대광피앤씨와 객실, 운항, 공항, 정비직 유니폼 제작을 완성했다.

회사 측은 일반적으로 기업이미지통합(CI)색상을 사용하는 기존의 항공사와는 달리 젊고 신선한 느낌을 줄 수 있도록 독자적인 베이비 핑크를 객실 여승무원 유니폼 색상으로, 이와 조화로운 웜그레이를 객실 남승무원 유니폼 색상으로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유니폼 디자인은 강원도를 모티브로 했다. 메인 색상은 동해안 일출빛과 강원도의 꽃인 철쭉의 색을 접목시켰고, 동해안의 물결을 구현한 스카프가 상징성을 더했다.

또한, 객실 유니폼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기 위한 실용성도 놓치지 않았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움직임이 많고 장시간 서 있는 객실승무원 업무 특성을 고려해 신축성이 좋은 원단을 사용했다. 더해 고기능성 메모리폼을 사용한 수제 램프화 및 기내화가 객실승무원들의 편의성을 더했다.

주원석 플라이강원 대표는 "객실 승무원들이 안전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에 이번 유니폼이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 외국인 관광객들이 안전하고 즐거운 여행을 즐길 수 있도록 직원들과 함께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플라이강원은 11월 국내선 첫 취항을 목표로 2기 객실승무원 채용을 진행하는 등 취항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