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신촌점 유플렉스 '복합문화공간' 탈바꿈
현대백화점 신촌점 유플렉스 '복합문화공간' 탈바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백화점은 오는 11일 새롭게 단장한 신촌점 유플렉스 4개층(영업면적 2100㎡·635평)을 선보인다.(사진=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은 오는 11일 새 단장한 신촌점 유플렉스 4개층(영업면적 2100㎡·635평)을 선보인다.(사진=현대백화점)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현대백화점이 서울 서대문구 창천동 신촌점 유플렉스에 대한 새단장을 마쳤다. 젊은층이 좋아하는 오프라인 명소를 꾸미고, 세계적인 화장품 편집매장을 유치하는 등 '복합 문화 공간'으로 바꿨다.

10일 현대백화점은 새 단장을 마친 신촌점 유플렉스 4개층(영업면적 2100㎡)을 오는 11일 선보인다고 밝혔다. 현대백화점 신촌점은 이달 유플렉스 4개층을 재개장하고, 내년 2월까지 유플렉스 매장 전층을 순차적으로 바꾼다는 계획이다.

신촌 유플렉스 4층에는 젊은층에게 인기를 끄는 편집매장 '띵굴 스토어'가 들어선다. 캔들 홀더 브랜드 '비터베터', 수납 용품 브랜드 '콜렉토그라프' 등 백화점에서 볼 수 없었던 브랜드를 중심으로 매장을 꾸밀 예정이다.

특히 12층에는 백화점 업계 최초로 '아크앤북'이 둥지를 튼다. 서점과 카페가 합쳐진 복합문화 서점으로, 기존 서점과 달리 일상·주말·스타일 등 취향에 따라 책을 분류해 놓았다. 또 전문 음향 장비를 활용해 다양한 문화콘텐츠도 선보일 계획이다.

젊은층이 즐겨찾는 카페도 층별로 선보인다. 제주도 분위기가 풍기는 '랑데자뷰'(2층), 독창적인 인테리어를 선보이는 '천상가옥'(4층), 전망을 즐길 수 있는 '신촌 로스팅 라이브러리'(12층) 등이 입점한다.

아울러 스트리트 캐주얼 브랜드 편집매장 '바인드'와 캐주얼 정장으로 유명한 '매그제이' 등 총 20여 개 패션 브랜드도 새롭게 들어선다. 내년 1월에는 유플렉스 1층에 루이비통모에헤네시그룹(LVMH)이 운영하고 있는 세계 최대 화장품 편집매장 '세포라'도 열 예정이다.

이처럼 현대백화점 신촌점이 매장을 새롭게 바꾸는 이유는 젊은 유동인구가 많은 상권 특성 때문이다.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신촌점 전체 매출에서 20~30대가 차지하는 구성비는 올해(1~9월) 38.3%에 달한다. 이는 현대백화점 전국 15개 전 점포의 평균(25.9%)보다 높은 수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