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니아대우, 위니아딤채 '제14회 전자 IT의 날' 표창
위니아대우, 위니아딤채 '제14회 전자 IT의 날' 표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품질혁신과 IoT, 빅데이터 활용 등으로 국내 가전 경쟁력 높여"
위니아대우와 위니아딤채가 8일 코엑스에서 열린 '제 14회 전자 IT의 날' 시상식에서 국무총리상과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을 수상했다. (사진 왼쪽부터)박종문 위니아대우 실장, 안중구 위니아대우 대표이사, 김영찬 위니아딤채 담당 모습. (사진=위니아딤채)
위니아대우와 위니아딤채가 8일 코엑스에서 열린 '제 14회 전자 IT의 날' 시상식에서 국무총리상과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을 수상했다. (사진 왼쪽부터)박종문 위니아대우 실장, 안중구 위니아대우 대표이사, 김영찬 위니아딤채 담당 모습. (사진=위니아대우)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위니아대우와 위니아딤채가 8일 코엑스에서 열린 '제 14회 전자 IT의 날' 시상식에서 국무총리상과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을 수상했다고 이날 밝혔다.

'전자 IT의 날'은 2005년부터 전자·IT 수출 1000억달러 달성을 기념해 매년 전자·IT 산업 경쟁력 강화에 크게 이바지한 유공자들을 포상하고 노고를 격려하는 행사다.

이번 전자 IT의 날에서는 위니아대우의 박종문 품질경영 실장이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박종문 실장은 품질 최우선 철학을 바탕으로 선진기업 수준의 품질경쟁력 확보를 위해 개발, 제조, 업체, 서비스, 물류 전반에 이르는 다양한 활동으로 위니아대우의 품질혁신을 이끌어온 공로를 인정받았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또 박 실장은 자사제품의 상당수준 품질혁신을 이뤄냈으며, 가전계열사인 위니아딤채와 통합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 해 새로운 도전의 발판을 마련했다고 평가받았다.

위니아딤채의 김영찬 제어개발 담당도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을 수상했다.  IoT, 빅데이터 등 최신 ICT 기술을 적용한 중장기 개발 로드맵을 수립하고 선행연구를 지속해 국내 가전의 경쟁력을 높인 것을 인정받았다고 회사는 밝혔다. 
 
IoT 개발팀장도 겸직하고 있는 김영찬 담당은 가정에서 IoT 가전을 결집시킬 허브 모델을 고민한 끝에 안드로이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1세대 스마트 딤채를 개발했다. 연결성을 강화하고 음성인식 AI와 고품질의 스피커를 탑재한 2세대 모델도 선보일 예정이다. 

안중구 위니아대우 대표는 "이번 수상은 국내 IT 전자 산업을 위해 힘써왔던 위니아대우와 위니아딤채의 노력의 결실이라 생각한다"며 "국내 IT 전자 산업의 발전과 함께 세계적으로 대한민국 가전 위상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