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펀드 판매 수수료 체계 재검토"
윤석헌 "펀드 판매 수수료 체계 재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덕적 해이 일벌백계에 "공감한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사진=박시형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사진=박시형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8일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의 대규모 손실을 계기로 수수료 체계를 재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윤 원장은 8일 국회에서 진행된 금감원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유동수 의원이 "고객은 (연)4% 주고 (연)10%를 금융회사가 떼어먹는다"고 지적하자 "수수료체계 검토는 당연히 해야 한다"고 답했다.

금감원이 DLF 실태를 점검한 결과 우리은행과 하나은행 등 판매사들이 투자자에게 제시한 수익률은 연 4%, 만기가 6개월인 상품인 점을 고려하면 2% 수준에 불과하지만, 상품을 판매한 은행(1.00%), 펀드를 운용한 자산운용사(0.11%), DLF 편입증권을 발행한 증권사(0.39%), 상품을 기획한 외국계투자은행(3.43%) 등은 5%(연10%)에 가까운 수수료를 챙겼다.

윤 원장은 "10%에 근접한 금융회사의 수익과 4% 정도의 투자자 수익을 교환한 거래라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사모펀드였지만 같은 구조의 상품을 평가일만 달리해서 판매한 사실상 시리즈 상품이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시리즈 펀드도 검사했다"며 "이런 부분을 집중해서 들여다보고, 자본시장법 위반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도덕적 해이가 심해 일벌백계가 필요하다는 주장에는 "공감한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