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감] 윤석헌 "키코 제대로 처리 못한게 DLF사태 원인돼"
[2019 국감] 윤석헌 "키코 제대로 처리 못한게 DLF사태 원인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8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박시형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8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박시형 기자)

[서울파이낸습 박시형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DLF) 판매와 관련해 "키코 사태를 적절히 처리하지 못해 사태의 원인이 됐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8일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김정훈 의원이 키코 사태에만 집중해서 아무것도 하지 않은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이 같이 답했다.

윤 원장은 이어 "단정적으로 말 할 수는 없지만 (상품을 판매한) 은행장들도 책임소재에 포함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상품을 은행에서 파는 것이 적절한지 검토해 봐야 할 것"이라며 "사모펀드 전문 투자자 자격 재검토 등 상품 설계에서 판매에 이르기까지 절차를 살펴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DLF사태에 대한 엄중조치가 무엇인지 묻는 질문에는 "상품에 대한 책임소재를 분명히 밝혀서 조치하고, 고객들에 대한 피해보상도 적절히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