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감] 조경수 롯데푸드 대표 "후로즌델리서 무리한 요구"
[2019 국감] 조경수 롯데푸드 대표 "후로즌델리서 무리한 요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압 의혹 이명수 자유한국당 의원 "롯데 흠집내기 의도 아니다"
조경수 롯데푸드 대표. (사진=롯데)
조경수 롯데푸드 대표. (사진=롯데그룹)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조경수 롯데푸드 대표가 협력업체 후로즌델리로부터 감당할 수 없는 요구를 받았다고 털어놨다. 이명수 자유한국당 의원의 외압 의혹에 대해선 없었다며 선을 그었다.

조 대표는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후로즌델리는 2014년 8월 합의서 작성 당시 이미 부도난 회사였다. 합의서에 적절한 가격 수준이면 도움을 주겠다는 문구가 있었지만 후로즌델리측은 감당할 수 없는 요구를 했다"고 밝혔다. 

후로즌델리는 2004년부터 '뉴팥빙수꽁꽁'을 롯데푸드에 납품했으나 2010년 정부 식품위생기준을 맞추지 못해 거래가 중단됐다. 이후 후로즌델리는 2013년 파산하면서 롯데푸드 거래 중단으로 약 100억원 규모의 손실을 봤다며 공정거래위원회에 거래상 지위남용 혐의로 신고했다. 롯데푸드는 2014년 7억원을 합의금으로 지급했으나 후로즌델리 대표 전씨는 다른 품목을 납품하겠다고 롯데푸드에 재차 요구했다. 

이날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증인으로 신청했던 이명수 자유한국당 의원은 "그룹 총수께서 좋은 말씀을 해달라고 소환했던 것"이라며 "결코 흠집내려던 게 아니고 좋은 기업이 되길 바라는 취지였다는 걸 알아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신 회장을 소환하기 위해 롯데 측에 압박을 가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일부 언론에서는 '이 의원이 신 회장의 국정감사 증인 소환을 내세워 후로즌델리의 전 대표에게 3억원을 주라고 롯데 측에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논란을 의식한 듯 이 의원은 "증인이 누가 오는 지보다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협력과 식품안전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주객이 전도돼 아쉽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