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감] 성윤모 "LG화학에 ESS 배터리 리콜 요청한 적 없다"
[2019 국감] 성윤모 "LG화학에 ESS 배터리 리콜 요청한 적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규환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사진=김혜경 기자)
지난 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사진=김혜경 기자)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 원인으로 추정되는 특정사 배터리 결함과 관련해 "ESS는 배터리와 전력변환장치(PCS), 소프트웨어 등으로 구성된 복합 제품인 만큼 법적으로 리콜 대상은 아니다"고 밝혔다. 

성 장관은 7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용주 무소속 의원이 '정부가 LG화학에 ESS 배터리 리콜을 요청한 것이 맞냐'는 질의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이어 "제조사가 판매한 배터리와 ESS에 대해 사후 관리를 한 것을 두고 이해를 돕기 위해 '리콜'이라고 표현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법적 의미에서의 리콜은 아니다"고 말했다. 

또 '비공개적으로 리콜 요청을 한 적이 있느냐'는 이 의원 질의에 성 장관은 "리콜이 아닌 충전잔량(SOC) 하향을 요청한 적은 있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