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차세대 디스플레이 대거 선보인다
LG디스플레이, 차세대 디스플레이 대거 선보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디스플레이산업전시회 2019' 참가
LGD 자동차용 디스플레이.(사진=LG디스플레이)
LGD 자동차용 디스플레이.(사진=LG디스플레이)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LG디스플레이는 8일부터 11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19회 한국디스플레이산업전시회 2019'에 참가해 첨단 디스플레이 20여 종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기간 LG디스플레이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와 차량용 플라스틱 OLED 제품 등 프리미엄 OLED 제품을 선보이며 기술 리더십을 공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LG디스플레이는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19'를 통해 선보인 88인치 8K 크리스털사운드 OLED를 국내에서 처음으로 공개한다. 이 제품은 현재 가장 큰 OLED TV이자 8K OLED TV에 디스플레이가 스피커 역할을 하는 크리스털사운드 기술을 적용했다.

이외에도 LG디스플레이는 65인치 초고화질(UHD) OLED 4장을 엇갈리게 붙인 후 끝부분을 둥글게 말아 장미꽃 형태로 구현한 '더 로즈(The Rose)', 현존하는 가장 빠른 응답속도를 구현하는 '65인치 크리스털모션 OLED'와 '55인치 투명 OLED' 등도 선보인다.

LG디스플레이는 백라이트 없이 자발광하는 OLED 구조적 특성으로 자유로운 디자인 연출과 새로운 가치 구현이 가능한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LG디스플레이는 액정표시장치(LCD)에서도 차별화 성능을 한층 가미해 프리미엄 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상업용 제품으로 인터치(In-Touch)를 적용한 86인치 전자칠판과 43인치 터치 키오스크와 게이밍용에 최적화 된 IT 제품들을 전시한다.

차량용 디스플레이 분야에서는 플라스틱 OLED를 적용한 제품을 공개한다. LG디스플레이는 차량용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점유율 21.8%로 1위를 달리고 있다.

한편 전시회 기간 중 김창환 LG디스플레이 상무가 OLED의 유연성과 확장성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김 상무는 디스플레이 진화 과정을 살펴보며 OLED가 갖는 차별적 가치를 강조할 예정이라고 LG디스플레이는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