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단 태풍에 車피해 6000건···손보사 손해율 97.4% 치솟아
잇단 태풍에 車피해 6000건···손보사 손해율 97.4% 치솟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날 몰아친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피해를 본 강원 삼척시 원덕읍 신남마을 일대에서 복구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날 몰아친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피해를 본 강원 삼척시 원덕읍 신남마을 일대에서 복구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가을 들어 태풍이 한반도를 잇달아 강타하면서 차량 피해도 늘고 있다. 손해보험사들은 태풍으로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치솟아 수익에 악영향을 줄까 우려하고 있다.

6일 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지난주 기록적인 '물폭탄'을 퍼붓고 지나간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인한 차량 침수·파손 피해는 1261건으로 집계됐다. 침수 피해가 940건, 날아오는 물체로 인한 비래(飛來)물 피해가 321건이었다. 이로 인한 손해액은 109억4200만원에 이른다.

지난달엔 일주일 간격으로 태풍 두 개가 한반도를 지나면서 차량 피해도 속출했다. 9월 초 발생한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4070건의 차량 피해가 접수됐다. 손해액은 69억4800만원으로 추정된다. 특히 역대 5위급의 강한 바람 탓에 평소엔 잘 발생하지 않는 비래물 피해가 99% 이상(4053건)을 차지했다. 제17호 태풍 '타파'로 인한 자동차 피해는 457건, 손해액은 10억300만원이었다.

세 태풍으로 인한 자동차 피해를 모두 합하면 5788건, 188억9300만원에 이른다.

여기에 태풍이 또 올 수 있다는 예보가 나오면서 손보사들은 긴장하고 있다. 자동차보험은 통상 장마와 폭염이 찾아오는 한여름에 손해율이 훌쩍 오른다. 손보사들은 올해는 비교적 큰 피해 없이 지나갔다고 안도했지만, 뒤늦게 찾아온 태풍으로 가을이 보릿고개가 될 전망이다.

이미 삼성화재, 현대해상 등 주요 손보사 9곳(가마감 포함)의 8월 손해율 평균은 97.4%로, 100% 턱밑까지 올랐다. 삼성화재는 92.6%, 현대해상 95.4%, DB손보 92.3%, KB손보 93.0%로 집계됐다. 중소형 손보사의 경우 메리츠화재 87.4%, 한화손보 96.7%, 롯데손보 99.8%, MG손보 117.8%, 더케이손보 101.8%로 더 열악하다.

손해율은 손해액을 보험료로 나눈 값이다. 손해율이 100%를 넘는다는 것은 보험료를 받아도 손해액을 다 충당하지 못한다는 의미다. 통상 업계에서는 사업비율 약 20%를 제외한 손해율 77∼78%가 적정 수준이라고 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