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감] "가상화폐 거래소 국내은행 계좌 800개"
[2019 국감] "가상화폐 거래소 국내은행 계좌 800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유의동 바른미래당 의원실
표=유의동 바른미래당 의원실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가상화폐 거래소들의 국내 은행 법인계좌 개설이 800개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유의동 바른미래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에 요청해 국내 은행 19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국내 은행 가상화폐 거래소 계좌개설 현황'에 따르면, 2015년 159개에 불과했던 가상화폐 거래소의 법인계좌가 올해 6월 800개에 달했다. 3년 반 만에 5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국내 은행이 보유중인 가상화폐 거래소 계좌 보유잔액은 △2015년 144억원 △2016년 266억원 △2017년 2조8813억 △2018년 2085억원 △올해 6월말 2091억원으로 집계됐다. 정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추진한 2018년 초를 기점으로 13배가량 폭락한 이후 최근 들어 그 규모가 다시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2018년 초 그 규모가 가파르게 줄었지만 2015년과 비교해보면 3년 반 만에 14배 이상 성장한 것이다. 

올해 은행별 가상화폐 거래소 계좌현황을 보면 신한은행이 257개로 가상화폐 거래소 주거래은행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는 IBK기업은행 136개, KB국민은행 120개, 우리은행 115개, KEB하나은행 75개 등 순이다.

은행별 가상화폐 거래소 계좌의 보유액을 보면 우리은행이 816억원으로 가상화폐 거래에 사용되는 투자금을 가장 많이 관리하고 있다. 다음으로는 신한은행 792억원, 국민은행 258억원, 기업은행 136억원, 하나은행 70억원 등으로 그 뒤를 잇고 있다. 

유의동 의원은 "가상화폐에 대한 가치와 거래를 정부가 공식적으로 인정하지 않는 상태에서 가상화폐 거래대금을 은행이 관리하는 꼴"이라며 "금융위원회 등 정부에서 2년 가까이 오락가락하고 있는 가상화폐 정책방향을 이제는 명확히 결론을 내려야 할 때"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