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민첩성 강화' 위한 조기 조직개편 단행
LG디스플레이, '민첩성 강화' 위한 조기 조직개편 단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쟁력 강화·효율적 의사결정 구조 '체질개선' 초점
LG디스플레이 로고.(사진=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 로고.(사진=LG디스플레이)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LG디스플레이는 4일 사업의 근본적 경쟁력 강화와 효율적인 의사결정 구조로 체질 개선을 위한 조기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조직의 민첩성과 운영의 효율성을 한층 높여 급변하는 시장 상황에 신속히 대응하고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로의 사업 전환을 가속해 나간다는 전략이라고 LG디스플레이는 설명했다.

LG디스플레이는 우선 유사 조직을 통합하고 단순화하는 등의 '조직 슬림화'를 실시해 전체 임원·담당 조직의 약 25%를 감축했다. 이를 통해 조직간 시너지를 높이고, 의사결정과 실행 속도를 높일 것으로 기대했다.

또 OLED로의 사업 구조 전환을 가속하기 위해 액정표시장치(LCD) TV 개발 조직을 통합하는 등 LCD 관련 조직을 축소했다. 이에 따른 자원은 전략 사업인 대형 OLED 및 중소형 P-OLED 사업 분야로 전환 배치한다는 구상이다.

LG디스플레이는 철저한 미래 준비 차원에서 최고기술책임자(CTO) 산하 조직도 재편했다고 밝혔다. 

미래 디스플레이 개발에 필요한 선행기술 및 핵심 원천기술 확보를 위해 CTO 산하를 기반기술연구소, 디스플레이 연구소 등 2개 연구소 체제로 재편해 연구개발(R&D) 기능을 강화했다. TV·모바일·정보기술(IT) 등 3개 사업부 체제는 현행대로 유지된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은 신속한 의사결정 및 빠른 실행을 통해 사업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며 "뼈를 깎는 노력과 체질 개선을 통해 LG디스플레이만의 차별화된 제품 및 기술력을 제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