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쟁글 출범] 크로스앵글, 공시 플랫폼 '쟁글'로 암호화폐 투명성 높인다
[쟁글 출범] 크로스앵글, 공시 플랫폼 '쟁글'로 암호화폐 투명성 높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쟁글' 서비스 공식 출시···암호화폐 시장건전화 위한 기자간담회
2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슈피겐홀에서 열린 '암호화폐 시장건전화를 위한 기자간담회'에서 암호화폐 정보공시 플랫폼 쟁글 운영사인 크로스앵글의 김준우 공동대표가 쟁글 서비스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오세정 기자)
2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슈피겐홀에서 열린 '암호화폐 시장건전화를 위한 기자간담회'에서 암호화폐 정보공시 플랫폼 쟁글 운영사인 크로스앵글의 김준우 공동대표가 쟁글 서비스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오세정 기자)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그동안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정보 무결성·강제성·지속성·객관성을 놓고 봤을 때 암호화폐 전문 공시 플랫폼이 없습니다. 산업 초기 단계인 만큼 투자자보호를 위한 정보 전달이 부족한 상황인데 '쟁글'을 통해 누구에게나 거래 정보 등이 투명하게 공개될 것입니다."

국내외 유일 암호화폐 전문 공시 플랫폼인 쟁글(Xangle)이 공식 출범한다. 쟁글은 암호화폐 프로젝트에게서 정보를 받아 기업 정보와 공시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는 국내외 유일 암호화폐 전문 공시 플랫폼이다. 

크로스앵글은 2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슈피겐홀에서 파트너 및 멤버 거래소인 빗썸, 코빗, 한빗코, 비트소닉과 함께 '암호화폐 시장건전화를 위한 공동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쟁글 공시는 전통 금융권 공시가 이뤄지는 방식과 마찬가지로 블록체인 프로젝트들이 직접 내용을 기입하는 방식이다. 프로젝트들이 투명하게 정보를 공개하는 곳으로 시장에서 평가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준우 크로스앵글 CSO는 "쟁글 서비스는 기존 주식시장에 공시제도에서 착안했다"며 "불특정 다수가 동시에 정보를 얻지 못하는 정보 비대칭이 발생하면 필연적으로 피해자가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보 비대칭 발생 시 코인 발행자는 투자유치가 어렵고, 투자자 역시 투자 집행이 어려워진다"며 "코인 유통 단계에서도 신규 정보가 불확실하면 투자를 꺼려하게 되고 기존 투자자들도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투자 지속성 등이 줄어든다"고 정보공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크로스앵글은 이날 쟁글 서비스를 론칭하며 정기 및 상시 공시, 공지 등으로 이뤄진 공시 정보 유형을 발표했다. 지난 1일 기준 쟁글에 공개된 프로젝트는 353개로, 이중 프로젝트가 직접 정보를 입력한 곳은 118개(약 33%)다. 코인마켓캡 기준 시총 상위권에 랭크된 아이오타(IOTA), 메이커(Maker), 펀디엑스(PundiX), 테조스(Tezos), 웨이브스(Waves), 넴(NEM) 등도 쟁글 플랫폼에 프로젝트 공시를 등록했다. 

쟁글은 베타버전에서 제공했던 프로젝트 전반에 대한 온∙오프체인 정보를 기록하는 '정기 공시' 외에도 중요 사항을 별도로 대외에 공표하는 '상시 공시'와 마케팅이나 PR 사항 등을 올리는 '공지'가 추가됐다.

정기 공시는 △기업 기본정보, 경영진, 조직도 정보 등 기업 현황 △사업 정보, 경쟁사 등 사업·산업 내용 △투자현황·재무제표 등 재무정보 △토큰 발행기록·상장거래소 등 온체인 정보로 이뤄진다.
 
상시 공시는 △신규 상장·상장폐지, 주요 경영진 변경, 루머·사실관계 확인, 주요 마일스톤 달성 등 비즈니스 △주요 토큰 보유자분 변동 등 토큰 지배구조 △자사 토큰 매입, 자산 토큰 소각 등 온체인 관련 등에 관한 변동 사항이 발생하면 올라오는 공시다. 상시 공시 기준은 한국 전자금융공시 다트(Dart)나 미국의 에드가(Edgar) 기준에 준해 지속 개발 중이다.
 
이밖에 공지는 프로젝트의 인터뷰나 뉴스 등 마케팅 및 PR 관련 내용 등이 포함된다.

2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슈피겐홀에서 열린 '암호화폐 시장건전화를 위한 기자간담회'에서 암호화폐 정보공시 플랫폼 쟁글 운영사인 크로스앵글의 김준우 공동대표가 쟁글 서비스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오세정 기자)
2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슈피겐홀에서 열린 '암호화폐 시장건전화를 위한 기자간담회'에서 암호화폐 정보공시 플랫폼 쟁글 운영사인 크로스앵글의 김준우 공동대표가 쟁글 서비스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오세정 기자)

쟁글은 공시 성실도에 따라 등급을 부여할 예정이다. 등급은  A+, A, B+, B, C 등 총 5개로, 양적·질적 지표에 따라 평가된다. 정보의 투명성을 진단하는 양적 지표(Disclocure Level)는 프로젝트가 항목별 유효기간 내 정보를 갱신하지 않거나 공시 사유가 발생했음에도 기한 내 공시하지 않을 경우 등급이 하향 조정된다. 또 정보의 완결성을 알 수 있는 질적 지표(Quality Level)는 프로젝트가 공시를 잘못 올리거나 빈번한 정정공시가 발생하는 경우를 등급이 하향 조정된다.

공시 성실도 측정은 내년 1월 1일부터 시작되며, 대부분 블록체인 프로젝트가 스타트업이라는 점을 고려해 적응 기간으로 6개월의 유예기간을 뒀다. 크로스앵글은 이 지표가 프로젝트들이 공시를 성실하게 이행하도록 유도하는 인센티브, 패널티 제도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쟁글에 올라온 공시데이터 서비스는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투자자들에게 프로젝트에 대한 객관적 정보를 제공해 시장에 투명성을 더하고 정보 비대칭을 해소하기 위해서다. 현재까지 쟁글의 서비스를 도입하기로 한 국내 거래소는 빗썸, 코인원, 코빗, 고팍스, 한빗코, 씨피닥스, 비트소닉 등 7곳이며, 글로벌 거래소는 비트포인트, GMO, 비트뱅크 등 일본 6곳, 비트포렉스, 피엑스고, VCC 등 중화권 및 동남아시아권 3곳, 러시아의 WAVES 등 총 10곳이다. 

이 밖에 전 대륙에 걸쳐 전세계 거래소 및 제도권 내 금융권과도 유스케이스를 함께 개발 중이다. 서비스를 세계로 확산하기 위해 실시간 자동번역 시스템 언어도 확장됐다. 기본 입력 언어인 영어 외에 한국어, 중국어, 일어가 자동번역 지원된다. 러시아어, 스페인어 자동번역 제공도 준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