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유위니아그룹, 스마트저축은행 매각 원점···새 파트너 찾는다
대유위니아그룹, 스마트저축은행 매각 원점···새 파트너 찾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투자파트너스, 금융우 주식취득 승인 못 받아 1일자로 자격 상실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대유에이텍은 스마트투자파트너스와 협상 중이던 스마트저축은행 주식 처분결정을 철회한다고 1일 밝혔다.

대유에이텍은 같은 대유위니아그룹 계열사인 주식회사 대유플러스와 함께 보유하고 있는 스마트저축은행 주식을 스마트투자파트너스에 전량 매각할 것을 협상 중이었다. 스마트투자파트너스는 스마트저축은행의 주식 매수를 위해 금융위원회 주식취득 승인 등 정부 인허가를 받아야 하지만 기한 내 수취하지 못했다.

이에 대유에이텍과 대유플러스는 지난 1일자로 스마트파트너스와의 주식매매계약을 해제했다. 대유위니아그룹 양사는 계약에 따라 스마트파트너스에 위약금을 제외한 계약금액을 반환할 예정이다.

스마트저축은행 매각협상은 다른 파트너로 대체해 계속한다. 광주에 위치한 스마트저축은행은 호남권 지역저축은행이다. 작년 말 기준 스마트저축은행의 자산은 6805억원, 순이익은 117억원을 기록했다. 대유플러스와 대유에이텍이 각각 41.5%, 41%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대유에이텍 관계자는 "협상 불발의 책임이 매수인에게 있고 스마트저축은행은 매각협상 중에도 안정적인 운영을 하고 있어 새로운 파트너를 찾는 데에는 무리가 없을 것으로 보고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