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생명, 스마트폰 '원스톱' 보험청약시스템 도입
미래에셋생명, 스마트폰 '원스톱' 보험청약시스템 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미래에셋생명)
(사진=미래에셋생명)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미래에셋생명은 모바일 기기를 활용한 완성형 원격지 청약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시스템은 FC와 고객의 최초 대면 후 보험 계약의 전 과정을 스마트폰으로 진행한다. 특히 생보 및 손보사를 통틀어 계약자와 피보험자가 다른 계피상이계약에 대해서도 모바일 청약이 가능해 업무 범위를 대폭 확대했다. 미성년자 계약도 업계 처음으로 모바일에서 원스톱으로 가능하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통상 보험계약의 전자청약 프로세스는 △ FC가 계약자와 대면해 상품 소개 및 설명 의무를 이행한 후 △ 계약서류 전송 △ 계약자 서명 △ (필요 시) 피보험자 서명 △ FC 서명 △ 초회 보험료 출금의 절차를 거친다. 미래에셋생명은 그 동안 계약자와 피보험자의 서명을 직접 대면해서 받아야 했던 절차를 개선해 ‘알림톡’ 서비스를 개시했다. 계약서류 확인 및 서명 등 필수 항목을 고객의 스마트폰으로 URL로 전송, 실시간으로 계약을 처리하는 방식이다.

11일부터는 계약자가 미성년자인 계약도 모바일 기기만으로 청약할 수 있다. 청약할 수 있는 보험료 금액에도 상한선을 두지 않는 등 불필요한 제약 조건을 없앴다. 이 시스템은 미래에셋생명이 판매하는 모든 상품에 적용된다.

김상래 미래에셋생명 마케팅전략본부장은 "모바일 완성형 청약 시스템 오픈으로 미래에셋생명은 무빙오피스 개념의 원스톱 플랫폼을 구현함으로써 고객과 FC, 회사 모두가 윈윈하는 기회를 마련했다"며 "향후 고객서비스 강화 차원에서 스마트FC를 육성하고, 디지털 부분의 역량을 강화해 고객의 편의를 최우선으로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