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오리진, 유한건강생활로 독립
뉴오리진, 유한건강생활로 독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한양행 푸드앤헬스사업부서 분리, 소속 직원도 이동
서울 용산구 동부이촌동(이촌로 208)에 문을 연 건강식품 브랜드 '뉴오리진'(NewOrigin)의 첫 번째 단독 매장 전경. (사진=유한양행)
서울 용산구 동부이촌동(이촌로 208)에 문을 연 건강식품 브랜드 '뉴오리진'(NewOrigin)의 첫 번째 단독 매장 전경. (사진=유한양행)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유한양행은 1일 건강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뉴오리진을 자회사 유한필리아에 양도해 독립적으로 운영한다고 1일 밝혔다. 유한필리아는 유한건강생활로 사명을 변경한다. 유한양행은 그동안 푸드앤헬스사업부 소속으로 운영해온 뉴오리진을 분리함으로써 사업의 전문성과 경영 효율성을 제고한다는 계획이다.

뉴오리진 사업을 맡았던 유한양행 푸드앤헬스사업부 소속 직원들도 유한건강생활로 이동한다. 앞으로 유한생활건강은 뉴오리진 사업 시작부터 컨설팅, 기획을 담당했던 강종수 신임 대표이사가 이끌 예정이다.

뉴오리진은 유한양행이 지난해 4월 선보였다. '오리진을 다시 쓰다'라는 슬로건 아래 건강한 삶을 되찾아 주기 위한 먹거리, 화장품을 선보여 왔다. 개인 맞춤형 건강식품과 스킨케어 제품을 추천받고 구매할 수 있는 공간과 친환경 식자재로 조리된 음식을 판매하는 식당으로 구성된 매장도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