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빈집활용 사회주택' 민간사업자 공모
서울시, '빈집활용 사회주택' 민간사업자 공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빈집활용 토지임대부 사회주택' 사업구조. (사진= 서울시)
'빈집활용 토지임대부 사회주택' 사업구조. (사진= 서울시)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서울시는 빈집활용 도시재생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빈집활용 토지임대부 사회주택'에 참여할 민간사업자를 추가 공모한다고 1일 밝혔다.

앞서 시는 지난 8월 장기간 방치된 노후 주거지 빈집 8개소 사회주택 사업지를 선정한 바 있으며, 이번 추가 공모를 통해 민간사업자가 직접 선정할 수 있는 '희망형'과 시가 매입한 대상지 중 선택하는 '제공형' 등 2가지 유형의 사회주택 사업자를 공모한다.

빈집활용 토지임대부 사회주택은 주거 관련 사회적 경제주체가 주거취약계층에게 최장 10년간 주변시세의 80% 이하 임대료와 지역 커뮤니티 시설을 공급는 민관협력 임대주택의 유형이다. 빈집 정비를 통해 지역 활성화도 함께 도모하게 된다.

특히 이번 사업의 경우 민간사업자가 직접 빈집을 발굴해 사회주택 사업대상지로 제안하는 희망형이 처음으로 시도되는 등 적극적인 발굴 및 민간 자율성을 확보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더욱 적극적인 빈집 발굴에 나서는 한편, 지역 재생에도 민간의 참여 폭을 넓힐 수 있어 희망형 유형이 도입됐다.

희망형 유형은 민간사업자가 방치된 빈집을 발견 후 사업대상지로 제안하면, 시에서 빈집 여부 및 부지 여건 등을 검토, 빈집정책자문위에 상정해 매입여부를 결정한 뒤 사업지로 선정하게 된다. 제공형 유형은 매입완료된 도봉·종로·동대문·강북·성북·마포구의 빈집 8개소가 사업대상지로 제공되며, 2개 사업지를 1개 사업자로 통합해 총 4곳의 민간사업자가 선정된다.

시는 오는 11월12~13일 제안서를 접수하며, 세부 공모계획은 서울주택도시공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이번 공모를 통해 청년·신혼부부들에게 주택을 제공하고, 지역 주민들을 위한 커뮤니티 공간을 제공하는 등 지역에 활력을 더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