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사우디 석유시설 복구 소식에 하락···WTI 3.3%↓ 
국제유가, 사우디 석유시설 복구 소식에 하락···WTI 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사우디아라비아 석유시설 복구 완료 소식에 국제유가가 하락했다.

30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3.3%(1.84달러) 떨어진 54.0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11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4시 4분 기준 배럴당 1.87%(1.16달러) 하락한 60.75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사우디 석유시설이 복구됐다는 소식에 공급 부족 우려가 줄면서 이날 유가 하락 요인으로 작용했다. 사우디 아람코의 이브라임 알부아이나인 판매 담당 최고경영자(CEO)는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열린 회의에 참석해 "공격받은 석유시설의 생산 용량이 지난 25일부로 공격 이전 수준으로 모두 회복됐다"고 밝혔다. 

앞서 유가는 지난 14일 사우디 핵심 석유시설 2곳에 대한 무인비행기(드론) 공격으로 15~20% 가량 폭등한 바 있다. 그러나 미국과 이란 간 갈등이 군사적 보복에는 이르지 않고,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에 따른 수요 우려로 지속적인 하락세를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