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 아시아 23개국과 포럼 개최···"다국적 연대 강화"
신협, 아시아 23개국과 포럼 개최···"다국적 연대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협중앙회)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이 지난 9월 27일부터 29일까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프루 소재 버자야 타임스스퀘어호텔에서 열린 '2019 아시아신협연합회 포럼 및 총회' 참석해 개막식 환영인사를 하고 있다.(사진=신협중앙회)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신협중앙회는 지난 9월 27일부터 29일까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프루 소재 버자야 타임스스퀘어호텔에서 아시아신협연합회(ACCU : Association of Asian Confederation of Credit Unions: 이하 ACCU)의 주최로 '2019 아시아신협연합회 포럼 및 총회'가 개최됐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포럼은 '거버넌스 및 아시아 신협네트워크와 재무안정성을 통한 조합원의 삶의 질 향상'이라는 주제로 총 23개국 551명이 참가했다. 주요 세션으로는 △지속 가능한 협동조합 모델 유지 △신협의 건전경영, 포용금융 △디지털시대 신협의 미래 △조합원 관계강화 및 소상공인 지원정책 등 18개의 주제가 포함됐다.

한국에서는 김윤식 아시아신협연합회 회장(신협중앙회장)을 비롯해 한국 신협 대표단 55명이 참가해 최근 전략적으로 추진 중인 '포용금융 7대 프로젝트'의 우수 사례를 전파하고 아시아신협의 비전 및 선진 신협 발전 전략을 공유했다.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은 23개국, 3500만 명의 아시아지역 신협 조합원을 대표하는 아시아신협연합회장으로서 개막 인사를 전했다.

김 회장은 "전 세계에 경기불황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타 금융기관과 차별화된 협동조합 정신을 기반으로 한 신협 본연의 사회적 가치는 더욱 중요해 지고 있다"며 "금융협동조합을 대표하는 신협이 저개발국의 빈곤 해결과 경제적 자립을 위한 국제적 연대와 협력을 주도해야한다"고 말했다.

현재 한국 신협은 아시아신협의 협력과 공동발전을 위해 아시아신협지도자 양성을 위한 초청연수를 33년째 실시하고 있다. 2017년부터는 중견리더 양성을 위한 국제금융프로그램(Asian Credit union Leader’s program:ACL)도 운영 중이다.

2018년부터는 아시아신협연합회 소속 정회원국을 대상으로 한국 신협중앙회의 국제순회자문역 파견을 통해 한국 신협의 발전경험·우수사례 등의 자문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 신협사회공헌재단을 통해 아시아신협연합회에 미화 10만 달러를 제공해 소상공인에게 지속적인 비즈니스 개발 서비스를 제공하는 프로젝트를 지원하고 있다.

내년 창립 60주년 기념식을 앞둔 한국 신협은 세계신협협의회(WOCCU)와 아시아신협연합회(ACCU)의 이사회를 한국에서 동시 개최할 예정이다.

미국·캐나다 등 117개국에서 운영되고 있는 신협은 2018년 말 기준 전 세계에 8만9026개, 2억6000만 명의 조합원이 2400조원의 자산을 조성해 민간금융협동조합을 운영 중이다. 그 중 한국 신협은 자산 100조 원, 조합원 및 이용자 1300만 명으로 세계 4위, 아시아 1위 규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