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지, 양우석과 재회···웹툰 '정상회담: 스틸레인3' 론칭
카카오페이지, 양우석과 재회···웹툰 '정상회담: 스틸레인3' 론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틸레인 세계관 통해 동아시아 정세에 대한 상상력 펼쳐"
웹툰 정상회담 스틸레인3. (이미지=카카오페이지)
웹툰 정상회담 스틸레인3. (이미지=카카오페이지)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카카오페이지는 사내독립기업(CIC) 다음웹툰컴퍼니와 함께 30일 웹툰 '정상회담:스틸레인3(이하 정상회담)'를 론칭한다고 30일 밝혔다.  

정상회담은 영화 '변호인', '강철비'를 연출한 영화 감독이자 웹툰 '스틸레인', '강철비'의 스토리 작가인 양우석 감독이 다시 한 번 카카오페이지-다음웹툰과 손잡고 웹툰과 영화를 동시 기획한 것이라 기대를 모으고 있다.

웹툰 정상회담은 가까운 미래, 남북미 정상회담 중에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린다. 2020년 개봉 예정인 동명 영화의 원작으로, 앞서 '스틸레인'과 '강철비'를 통해 남북 정세에 대한 날카로운 통찰력과 예지력을 보여준 양우석 감독이 '스틸레인'을 함께 작업했던 제피가루 작가와 다시 의기투합했다.

특히 정상회담에서는 남북을 둘러싼 동아시아 정세에 대해 깊이 있는 상상력을 펼치는 스틸레인 세계관을 한층 더 흥미롭게 만날 수 있다고 카카오페이지는 설명했다. 

양우석 감독은 최근 공개된 인터뷰 영상에서 정상회담에 대해 "남북 문제는 여러 나라가 복잡하게 얽혀 있는 문제고, 우리의 모습을 같이 냉철하게 바라봤으면 좋겠다는 견지에서 시작한 작품"이라며 "강철비가 변화구라면, 정상회담은 직구"라고 비유했다.

이진수 카카오페이지 대표는 "기존 연재된 웹툰을 이후에 영화화하는 경우는 많이 있었지만, 이번처럼 하나의 스토리로 웹툰과 영화를 동시에 기획하는 경우는 흔치 않다"며 "정상회담은 IP 개발이라는 측면에서 상징적인 신호탄 같은 작품”이라고 말했다. 

한편 웹툰 정상회담은 30일 카카오페이지와 다음웹툰에서 프롤로그 포함 총 9개 에피소드가 첫 공개되며, 이후 매주 월요일 새 에피소드가 공개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