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證, 내달 1일 멕·러·브 채권투자 포럼
NH투자證, 내달 1일 멕·러·브 채권투자 포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NH투자증권
사진=NH투자증권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NH투자증권은 내달 1일 서울 여의도 NH투자증권 본사 4층 아트홀에서 멕시코·러시아·브라질 채권투자 포럼'을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NH투자증권은 브라질 채권이 턴어라운드 한 지난 2016년 이후 약 4년 동안 브라질과 멕시코, 러시아 등 신흥국 채권에 대한 포럼을 연 2회 열어 왔다.

특히 FICC리서치센터는 2014년 7월 국내 증권사 중에서 유일하게 브라질 채권의 '비중 축소' 리포트 발간 후 브라질 채권 가격이 급락하면서 주목 받은 바 있다. 이후 2016년 초 매수로 의견을 조정한 이후 브라질 채권이 턴어라운드 하면서 시장의 높은 신뢰를 받았다고 NH투자증권 측은 설명했다.

이번 포럼에서는 신환종 FICC리서치센터장이 '연금 개혁 이후의 브라질 채권 투자'에 대해, 김준용 연구원이 '멕시코 석유공사(Pemex) 채권 투자'에 대해서, 김성수 연구원이 '러시아 채권 투자전략'에 대해서 강연할 예정이다.

김경호 NH 투자증권 WM사업부 대표는 "저금리가 계속되면서 브라질과 멕시코, 러시아 등 신흥국 채권에 대한 관심이 매년 증가하고 있다"면서 "당사의 FICC리서치센터 애널리스트들의 신흥국 채권 투자 설명회를 통해 브라질·멕시코·러시아 채권 보유 고객들의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포럼 참가 희망고객은 WM센터와 NH투자증권 홈페이지에서 사전 참가 신청을 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 및 전국 영업점, 고객센터로 문의하면 확인 가능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