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미국법인, 온실가스배출량 절반 감축 조기 달성
LG전자 미국법인, 온실가스배출량 절반 감축 조기 달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력 80% 재생에너지 대체···'탄소 중립 2030' 탄력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전경.(사진=LG전자)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전경.(사진=LG전자)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LG전자 미국법인이 온실가스배출량 감축 목표를 조기에 달성했다.

LG전자 미국법인은 미국 사업장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를 2020년까지 2008년의 절반 수준으로 감축하는 데 성공했다고 26일 밝혔다.

LG전자는 지난 2011년 미국법인의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처음 발표하고 발광다이오드(LED) 조명, 공조시스템(HVAC), 에너지관리시스템(EMS) 등 기업간거래(B2B) 솔루션을 활용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여왔다.

LG전자가 온실가스 감축을 조기에 달성할 수 있었던 것은 에너지 효율향상, 에너지 절약, 전력 80% 재생에너지 대체 등 방식을 채용했기 때문이다. 또  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를 구매한 것도 온실가스 조기 감축에 이바지했다.

미국법인의 이번 성과로 지난 5월 LG전자가 선언한 '탄소 중립(Zero Carbon) 2030'에 힘을 실어줄 수 있게 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탄소 중립 2030'은 오는 2030년까지 제품 생산단계에서 발생하는 탄소를 2017년 대비 50% 줄이는 동시에 탄소 중립을 실현한다는 프로젝트다.

한편 LG전자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내퍼에 첫 '탄소 중립' 건물을 지었고, 올해 말 완공될 뉴저지 신사옥도 탄소 중립 건물로 지어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