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5.5억달러 외화 신종자본증권 발행
우리은행, 5.5억달러 외화 신종자본증권 발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은행 CI (사진=우리은행)
우리은행 CI (사진=우리은행)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우리은행이 지난 25일 5억5000만달러 규모 바젤Ⅲ 적격 외화 신종자본증권(조건부자본증권)을 성공적으로 발행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발행한 신종자본증권은 상각형 조건부자본증권 형태이며, 5년 후 중도상환 가능한 영구채다. 발행금리는 4.25%다.

주문액은 총 23억달러로 발행 금액 대비 4배 이상이었으며, 이에 따라 금리도 최초 제시한 금리 대비 0.25%p 낮게 발행됐다. 투자자는 총 122개 기관으로, 지역별 분포는 아시아 80%, 미국 10%, 유럽 10%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발행으로 우리은행의 우수한 재무실적과 자산건전성이 높게 평가받은 것으로 판단된다"며 "신종자본증권은 기본자본으로 인정돼 우리은행의 BIS자본비율 제고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금융그룹은 대만 푸본생명의 투자 유치를 통해 우리카드의 지주 자회사 편입에 따른 대기물량부담(Overhang Issue)을 해소하고 상호주 매각을 통해 우리은행의 BIS자본비율을 개선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