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매운동? 일본계 대부업체 '떼돈'···산와, 순익 3741억' 143%↑'
불매운동? 일본계 대부업체 '떼돈'···산와, 순익 3741억' 1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윤경 "금리인하에도 작년 순익 급증"
상위 10곳 당기순익 5645억 '52.4%↑'
10개 저축은행도 5150억원으로 증가
금융당국의 법정 최고금리 인하가 대부업체에 대한 서민금융 수요자의 접근성까지 저하시킨다는 지적이 나왔다. (사진=윤미혜 기자)
한국대부금융협회가 최고금리 인하에 따른 영향을 주제로 세미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법정최고금리 인하로 어려움을 겪을 것을 것이라던 대부업체와 저축은행의 순이익이 최근 3년새 오히려 급증했다.

특히 한일무역 갈등으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일본의 보복조치가 금융자본으로까지 퍼질수 있다는 우려(자금회수)속에 일본계 자금을 기반으로 한 대부업체 및 저축은행들은 역대급 호황을 누린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제윤경 의원이 26일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대부업체 상위 10곳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총 5645억원이었다. 10곳의 업체는 지난 2016년 당기순이익 3703억원에서 2017년 3917억원으로 5.8%늘었지만 지난해에는 2016년 대비 52.4% 급증했다.

업체별로 보면 올해 3월부터 신규대출을 취급하지 않고 있는 일본계 대부업체 산와대부는 당기순이익이 2016년 1538억원에서 지난해 3741억원으로 143.2% 증가했다.

같은 기간 아프로파이낸셜대부와 엔알캐피탈대부는 각각 67.6%, 16.1% 늘었다. 반면 자산을 감축중인 미즈사랑(51% 감소) 등 나머지 7개 업체의 순이익은 감소했다.

대부업 상위 10곳의 광고비는 지난해 423억3000만원으로 사회공헌비 13억7000만원의 30배에 달했다. 상위 10개 저축은행도 당기순이익이 2016년에 비해 72% 가량 늘었다. 상위 10개 저축은행의 당기순이익은 2016년 2994억원에서 2017년 3972억원, 2018년 5150억원으로 증가했다.

이 중 OK저축은행의 당기순이익은 2016년 92억원에서 2018년 967억원으로 10배나 커졌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이 감소한 곳은 저축은행 10곳 중 페퍼저축은행(191억원→90억원) 뿐이었다.

저축은행 상위 10곳의 사회공헌비는 지난해 기준 25억500만원으로 2016년과 비교했을 때 312% 급증했다. 그럼에도 여전히 당기순이익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0.5%에 불과했다. 특히 지난해 광고비 844억9000만원과 비교하면 34분의 1 수준에 그친다.

제윤경 의원은 "최고금리 인하로 영업철수 우려까지 있었던 대부업과 저축은행의 영업이 전혀 문제가 없었음이 드러났다"며 "정부는 최고금리를 20%까지 낮추는 공약을 지키도록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