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우리금융 지분 4.0% 푸본생명에 매각
우리은행, 우리금융 지분 4.0% 푸본생명에 매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물량부담 이슈 해소···주가상승·자본비율 개선 효과 기대
우리금융그룹 CI (사진=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그룹 CI (사진=우리금융그룹)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우리금융그룹은 자회사인 우리은행이 보유중인 우리금융지주 주식 4.0%를 오는 26일 주식시장 개장 전 시간외 대량매매 방식으로 대만 푸본금융그룹의 자회사인 푸본생명에게 매각한다고 25일 밝혔다.

우리금융은 이번 지분 매각으로  주가 상승의 걸림돌이었던 대기물량부담(Overhang Issue)이 해소돼 향후 주가에 긍정적 영향과 더불어 자본비율이 개선되는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

우리은행은 지난 10일 우리카드를 우리금융지주의 자회사로 편입시키는 과정에서 주당 1만2350원에 지주 지분 5.8%(상호주)를 취득했으며 25일 부폰생명에 4.0%를 주당 1만2408원에 매각하는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은 이번 상호주 매각을 위해 지난 4월 지주와 은행이 공동 참여하는 태스크포스팀(TFT)을 구성했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이번 상호주 매각을 계기로 해외 장기투자자를 성공할 수 있었고 우리금융그룹에 대한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올해 출범한 우리금융그룹의 경영실적과 향후 비은행부문의 확대를 통한 기업가치 상승에 대한 해외 시장의 신뢰와 기대가 반영된 결과"라고 말했다.

우리금융은 중동지역 국부펀드 등 투자 유치 방안을 논의중이고 중장기 투자자를 대상으로 10월 유럽과 북미 지역의 IR도 계획하고 있어 빠른 시일 내 잔여 지분의 성공적인 매각을 기대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