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이S&D, 11월 코스피 상장 추진
자이S&D, 11월 코스피 상장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이에스앤디 C.I. (사진= 자이에스앤디)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GS건설 자회사인 자이S&D가 금융위원회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코스피 상장 절차에 본격 돌입했다고 25일 밝혔다.

자이S&D는 이번 상장을 위해 880만주를 공모한다. 공모예정가는 4200~5200원, 공모예정금액은 369억6000만~457억6000만원 선이다. 오는 10월21~22일 양일간 수요예측을 진행하고 28~29일 청약을 거쳐, 11월 초 코스피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대표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 맡았다.

지난 2000년 국내에서 처음으로 홈네트워크 시스템을 선보인 자이S&D는 2005년 GS그룹사로 편입된 이후 부동산 운영·부가서비스, 주택개발 사업에 이르는 관련 전방위 사업으로 영역을 확장해 왔다.

특히 2016년 매출액와 영업이익이 각각 928억원과 54억원을 기록했던 반면, 지난해에는 2127억원, 145억원으로 상승해 연평균성장률이 매출액 51.4%, 영업이익 64.4%를 보였다. 코스피에 상장된 건설 섹터 주요 기업 평균치인 8.9%, 30.6%를 상회한다.

이러한 빠른 성장세를 보인 경영성과 배경에는 △중소규모 단지를 목표로 한 전략적 주택개발 사업 진출 △부동산 밸류체인을 아우르는 사업간 시너지 △고부가 서비스 강화 등 전략적 선택에 따른 결과라는 것이 자이S&D의 설명이다.

자이S&D는 지난해 주택개발사업에 처음 진출하면서 GS건설과는 달리 중소규모 단지를 타깃으로 차별화된 시장을 개척하는 데 주력했다. 기존 부동산 관리 사업에 고수익 주택개발이 더해지면서 사업 개시 2년 만에 주택개발 사업 수주 금액은 7700억원을 돌파했다. 또한 최근 국내 처음으로 환기형 공기청정 시스템 '시스클라인'을 출시한 바 있으며, 노후 주거시설을 관리하는 '하우징 서비스 센터 운영' 등을 내세우며 주택 개발, 운영, 사후관리로 이어지는 모든 영역에서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고 있다.

김환열 자이S&D 대표이사는 "이번 상장은 자이에스앤디가 주택개발 사업을 본격화해 '종합부동산서비스' 기업으로 제2의 도약을 이루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성장성이 높은 중소규모 주택 공략, 고부가 사업 강화, 베트남 부동산 시장 진출 등을 통해 지속성장하는 모습을 증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