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글로벌 스타트업 '판' 키운다···오픈 이노베이션 가속
LG, 글로벌 스타트업 '판' 키운다···오픈 이노베이션 가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사이언스파크서 'LG 스타트업 테크페어 2019' 개최
안승권 LG사이언스파크 대표(왼쪽 세번째), 박일평 LG전자 CTO(왼쪽 두번째), 장영승 서울산업진흥원 대표(왼쪽 첫번째)가 스타트업 '비햅틱스'의 VR기기 및 촉각수트를 체험하고 있다.(사진=LG)
안승권 LG사이언스파크 대표(왼쪽 세번째), 박일평 LG전자 CTO(왼쪽 두번째), 장영승 서울산업진흥원 대표(왼쪽 첫번째)가 스타트업 '비햅틱스'의 VR기기 및 촉각수트를 체험하고 있다.(사진=LG)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LG가 국내외 유망 스타트업 발굴·육성에 나섰다.

LG는 25일 서울 강서 마곡에 있는 LG사이언스파크에서 글로벌 유망 스타트업 40개사가 참여하는 'LG 스타트업 테크페어 2019'를 개최했다.

'LG 스타트업 테크페어 2019'는 각 계열사와 협업 가능한 글로벌 스타트업들이 한자리에 모여 공동 연구 기회를 모색하고, 사업화 지원, 투자 등을 검토하는 행사다. 

올해는 행사에는 캐나다, 러시아, 프랑스, 네덜란드, 이스라엘, 스위스의 해외 스타트업들도 참가해 인공지능(AI)·빅데이터,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자율주행, 로봇, 소재·부품, 바이오·헬스케어 등 6개 분야의 독자 기술을 선보였다.

올해 참석한 스타트업들은 LG 계열사, LG사이언스파크가 4개월간 공모를 통해 선발한 업체들이다. 

이 가운데 AR 기반의 홈퍼니싱 솔루션 개발 업체인 '이해라이프스타일'은 공간 사진을 촬영해 올리면 ‘공간 동질화 기술’ 알고리즘이 정확한 공간 크기를 측정하고 어울리는 가구를 추천했다.

또 '고미랩스'는 반려동물이 혼자서도 잘 놀 수 있도록 도와주는 공 모양의 AI 로봇을 개발해 반려동물의 건강관리를 도와준다. '비햅틱스'는 차세대 웨어러블 촉각 수트 개발 업체이다. 수트 안에 부착된 진동 센서가 AR·VR 게임을 할 때 몰입감을 높여준다.

LG는 참가 업체 중 협업 가능한 업체를 대상으로 공동 연구 개발, 사업화 지원, LG사이언스파크 내 개방형 연구 공간 '오픈랩(Open Lab)' 입주, 글로벌 홍보 등을 지원했다.

참가 스타트업 중 오일 발효 기술을 보유한 바이오 업체 '유나이티드엑티브', '이해라이프스타일', '고미랩스' 등 4개 업체가 지원 대상이다. 또 딥러닝 기반의 감정 인식 기술 보유 업체 '제네시스랩', 자동화 업무 분석 솔루션 보유 업체 '프로세스 골드(Process Gold)' 등 4개 업체와는 공동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LG는 기술 시연 외에도 참석한 스타트업 업체들과 LG연구원들을 대상으로 황인범 와디즈 이사, 박영봉 엔토소프트 대표 등 명사들을 초청해, 인공지능, 크라우드 펀딩 등의 주제로 열린 세미나도 진행했다.

안승권 LG사이언스파크 대표는 "LG는 혁신적이고 미래가 유망한 스타트업들과 협업 등을 통한 오픈 이노베이션으로 스타트업 생태계를 강화하는 데 이바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