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식품, 안양 징검다리 작은도서관에 서가 기부
동서식품, 안양 징검다리 작은도서관에 서가 기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서식품 임직원들이 24일 경기 안양시 만안구 '징검다리 작은도서관'을 찾아 도서를 정리하고 있다. (사진=동서식품)
동서식품 임직원들이 24일 경기 안양시 만안구 '징검다리 작은도서관'을 찾아 도서를 정리하고 있다. (사진=동서식품)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동서식품 임직원들이 24일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에 있는 '징검다리 작은도서관'에서 봉사활동을 벌였다. 동서식품 임직원들은 이 도서관에 서가를 기부하고 책을 정리했다.

25일 동서식품에 따르면, 2010년 문을 연 징검다리 작은도서관은 지역 어린이들의 쉼터이자 주민들의 휴게공간으로 쓰인다. 이번 봉사활동에 참여한 동서식품 임직원들은 도서관 운영비 모금을 위한 바자회에도 참여해 직접 만든 떡볶이, 솜사탕 등을 선보였다.

이규진 동서식품 CSR 담당자는 "많은 임직원이 매월 진행하는 봉사활동에 적극로 참여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꾸준히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을 찾음으로써 지역사회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서식품은 매년 미래의 주역인 어린이들의 생각과 꿈을 키울 수 있도록 도서를 기증하고 열람공간을 확충하는 '꿈의 도서관' 사회공헌활동을 벌이고 있다. 지난 5월엔 경남 창원시 의창구 명도초등학교를 찾아 낡은 도서관 시설을 정비하고 책 2000여권을 기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