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주식시장, 매도보다 매수가 유리"-한국투자證
"10월 주식시장, 매도보다 매수가 유리"-한국투자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한국투자증권은 25일 10월 주식시장 전략으로 매도(숏)보다 매수(롱)가 유리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박소연 연구원은 "9월은 금융시장 역사상 또 한 번의 분기점이 될 전망"이라며 "감소하던 중앙은행의 총 자산이 다시금 증가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박 연구원은 "유럽중앙은행(ECB)은 자산매입을 재개한다고 발표하며 서프라이즈를 안겼고,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는 초단기 레포금리가 급등하자 공개시장조작을 통해 공급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10월 초 미중 무역합의 여부는 알 수 없지만, 글로벌 유동성 사이클이 바닥을 친 것만은 확실하다"면서 "주요국 경기선행지수도 고점 이후 18~24개월 정도 지나 경기저점 논쟁도 격렬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국의 경우 오랜만에 12개월 선행 주당순이익(EPS) 상향이 발견됐다. 내년 실적 일부를 기계적으로 당겨왔기 때문이지만, 추정치 하향이 얼추 마무리되고 있는 상황이라는 분석이다.

박 연구원은 "한국 GDP와 상장사 시가총액 비중이 추세선 최하단을 찍고 반등했다"며 "최근의 마찰적 상황을 감안하면 시장 변동성이 커질 여지는 남아 있지만, 코스피 2000선의 지지력을 감안하면 바텀업 차원의 접근은 무리가 없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내달 코스피 지수 예상밴드는 2000~2150선이 될 것"이라고 추정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