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웹툰, "방대한 창작 생태계와 IP로 '아시아 디즈니'되겠다"
네이버웹툰, "방대한 창작 생태계와 IP로 '아시아 디즈니'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세계 100개국 만화 앱 수익 1위, 연간 거래액 6000억 달성 예상
24일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네이버 서비스 밋업에서 김준구 네이버웹툰 대표가 그간의 사업 성과와 앞으로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의 방향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오세정 기자)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네이버웹툰이 단순히 웹툰 시장을 넘어 지적재산권(IP)을 바탕으로 커지는 영상시장에서 파워풀한 영향력을 가져 퍼스트티어 엔터테인먼트 회사, '아시아의 디즈니'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올해로 글로벌 진출 5주년을 맞은 네이버웹툰이 24일 디즈니와 같은 세계적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야심찬 청사진을 발표했다. 특히 다양한 비즈니스 수익 모델을 통해 올해 전 세계 매출 6000억원을 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네이버웹툰은 이날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네이버 서비스 밋업을 열고 그간의 사업 성과와 앞으로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의 방향성에 대해 설명했다.

지난 2004년 서비스를 시작한 네이버웹툰은 승급 시스템 도입, 요일제 웹툰 도입, 미리보기 유료 서비스 도입 등 웹툰 생태계를 구축해왔다. 2014년에는 글로벌 웹툰 플랫폼을 출시, 해외 무대에 진출했다. 

김준구 네이버웹툰 대표는 "네이버웹툰은 작가들이 작품을 연재하게 되면 국경을 넘나들며 독자와 IP 파트너를 만날 수 있는 전무후무한 플랫폼"이라며 "네이버웹툰이 디즈니 못지 않은 세계적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웹툰 플랫폼과 창작 생태계라는 두 축을 계속해서 발전시켜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네이버웹툰은 구글플레이 앱마켓 만화 분야 수익 기준 전 세계 100개 이상 국가에서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실제 글로벌 지역에 서비스 중인 라인웹툰, 라인망가 등을 포함한 네이버웹툰의 월간 순 방문자(MAU) 6000만명을 돌파했다. 지난 2년 간 미국 라인웹툰의 MAU은 연평균 71%, 일본 라인망가는 연평균 32% 증가율을 보이며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24일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네이버 서비스 밋업에서 김준구 네이버웹툰 대표가 그간의 사업 성과와 앞으로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의 방향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네이버)

네이버는 글로벌시장에서의 성공 요인으로 대규모 창작 생태계와 웹툰 지적재산권(IP) 기반의 사업 다각화를 꼽았다. 네이버웹툰은 한국 아마추어 플랫폼 '도전 만화'를 글로벌 시장에도 적용해 전 세계 아마추어 창작자 58만여명, 프로페셔널 창작자 1600명을 끌어모았다. 특히 미국 아마추어 플랫폼인 '캔버스'에서 연재되는 작품 수는 연평균 108%씩 성장하고 있다. 

네이버웹툰은 연재 작품들에 유료 콘텐츠 판매·광고·지적재산(IP) 비즈니스 등 다양한 수익 모델을 적용하고 있다. 이를 통해 올해 2분기 유료 콘텐츠 거래액은 전년 동기 대비 81% 증가를 기록했으며, 광고와 IP사업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39%, 95% 성장했다. 이 같은 추세에 따라 올 한해 글로벌 콘텐츠 거래액이 6000억원을 달성할 것으로 회사는 내다봤다.

네이버웹툰은 글로벌 시장 확대와 웹툰 IP기반 사업 다각화 등을 통해 웹툰 작가들의 수익도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고 밝혔다. 자국 언어로 창작된 웹툰이 세계 각국 언어로 번역돼 확산하면서 다양한 2차 저작물을 통한 수익 창출이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현재 네이버웹툰 연재 작가의 62%인 221명이 웹툰 플랫폼에서만 연간 1억원 이상의 수익을 얻고 있으며, 전체 작가의 평균 연 수익은 3억1000만원에 달한다. 

네이버웹툰은 차세대 성장 동력으로 웹툰 IP의 확장성에 주목하고 있다. 네이버는 영상 기획·개발을 담당하는 자회사 '스튜디오N' 등을 통해 웹툰 IP 원작의 콘텐츠 사업을 빠르게 추진 중이다. 향후에는 국경을 넘나드는 다양한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플랫폼과의 협력도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네이버웹툰은 24일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네이버 서비스 밋업을 열고 그간의 사업 성과와 앞으로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의 방향성에 대해 설명했다. (사진=오세정 기자)

김 대표는 "웹툰은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원천 콘텐츠로서 활용될 수 있는 잠재력이 가장 높다"면서 "영상 콘텐츠의 경쟁 속에서 원천 콘텐츠로서 가치를 높이며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의 성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폭발하는 사용자들을 중심으로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 구축과 공격적인 재투자를 통해 더 많은 사용자를 확보해 더 견고한 웹툰 생태계를 만들어나가겠다"며 "이를 통해 명실상부한 글로벌 넘버원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는 동시에 IP 사업을 글로벌 사이즈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네이버웹툰은 현재 일본과 미국을 비롯해 인도네시아, 태국, 대만 등 동남아시아에 진출해 있으며, 올해 말 유럽 2개 국가에 진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한 협의 등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