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한불상의 주관 '자동차 4차 산업혁명' 특별포럼 참가
르노삼성, 한불상의 주관 '자동차 4차 산업혁명' 특별포럼 참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슈미틀린 이사, 전기차ㆍ자율주행ㆍ커넥티드카 등 자동차산업 세 가지 핵심 요소 발표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 첨단 엔지니어링 담당 슈미틀린 이사의 자동차산업 트렌드 변화를 발표하는 모습. (사진= 르노삼성자동차)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 첨단 엔지니어링 담당 슈미틀린 이사의 자동차산업 트렌드 변화를 발표하는 모습. (사진= 르노삼성자동차)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지난 23일 한불상공회의소 주관 ‘자동차 산업에서의 4차 산업혁명’을 주제로 진행되는 특별 포럼에 참가했다고 24일 밝혔다. 

대한민국 국회에서 진행된 이번 행사는 4차 산업혁명 흐름 속 변화하고 있는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과 신기술 개발에 대해 논의하며 미래 자동차 산업이 나아가야 할 방안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공유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이 날 포럼에는 ‘다비드 피엘 잘리콩’ 한불상공회의소 회장을 포함하여 한국, 프랑스, 캐나다 3개국 관계인사 8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에서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에서 첨단 엔지니어링 글로벌 디렉터를 맡고 있는 소피 슈미틀린 (Sophie Schmidtlin) 이사가 서울대 이경수 교수, 엠디이㈜ 현영진 이사와 함께 ‘자동차 산업에서의 4차 산업혁명’ 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슈미틀린 이사는 자동차산업의 트렌드 변화를 주제로 전기차, 자율주행, 커넥티드카 등 변화하는 자동차산업의 세 가지 핵심 요소에 대해 발표했다. 또한 커넥티드카 관련 새로운 기술이 자동차 산업에 미칠 영향, V2X 로드맵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펼쳤다.

르노 그룹은 2022년까지 주요 시장에서 100% 커넥티드 서비스 구현을 비롯해, 얼라이언스 플랫폼을 활용한 자율주행 차량 15종, 순수 전기차 8종을 선보일 계획이다.

한편,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 2월에도 ‘제2회 프렌치 테크(French Tech) 행사’에서 한국과 프랑스 정부의 공동 지원을 받아 진행 중인 ‘단군 프로젝트’에 대해 발표한 바 있다. 단군 프로젝트는 일반 자율주행 기술보다 한결 간단한 접근방식인 저속 자율주행 알고리즘의 ‘혼잡 주행 지원시스템(TJA)’을 개발하는 연구로, 현재 한양대, LG, 발레오 등과 함께 개발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