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탈 때도 '헤이카카오'"···카카오, 스마트 헬멧 출시
"자전거 탈 때도 '헤이카카오'"···카카오, 스마트 헬멧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플랫폼 '카카오i' 연동, 음성 명령으로 음악 재생·LED 점등·카카오톡 읽기 등 가능
세나(SENA) 헤이카카오 에디션. (사진=카카오)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카카오는 24일 모터사이클 및 아웃도어 통신장비 분야의 선도기업인 세나테크놀로지와 손잡고 스마트 헬멧 '세나(SENA) 헤이카카오 에디션'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 스마트 헬멧은 자전거나 킥보드 주행에 집중할 수 있도록 안전하고 편리한 특화 기능들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우선 헤이카카오 앱과 연동해 통합 인공지능 플랫폼 '카카오i'에서 지원되는 다양한 기능을 이용 할 수 있다. 지원 기능은 △멜론 음원 검색 및 스트리밍 재생 △라디오 청취 △카카오톡 읽기 및 전송 △전화걸기 △날씨, 시간, 운세, 뉴스, 정보검색 등이다.

마이크와 HD스피커, LED, 배터리 등을 탑재한 블루투스 통신방식을 이용하며, 여기에 음성 인터페이스를 적용한 헤이카카오 앱과 연동해 편의성을 높였다. 이에 따라 음성 명령으로 휴대폰에 저장된 음악을 재생할 수 있고 스피커 볼륨 조절, "좌측 깜빡이 켜줘"와 같이 음성명령을 통해 스마트헬멧에 내장된 LED 지시등을 제어할 수도 있다. 스마트헬멧 이용자를 상호 연결해 대화를 할 수 있는 인터콤 기능도 음성으로 편하게 설정 가능하다. 헤이카카오 앱 지원 기능은 현재 안드로이드 OS에서만 가능하며, 인터콤 기능은 블루투스 기반으로 OS와 상관없이 이용 할 수 있다.

스마트 헬멧 이용 방법은 간단하다. 안드로이드 이용자는 헤이카카오 앱 2.2를 설치한 후 화면 우측 상단의 '기기 아이콘'을 선택, 기기관리 화면에서 '액세서리 추가'를 선택해 연동하면 된다. 이후 헬멧 전원을 켜면 바로 자동 연결돼 사용할 수 있다.

카카오 관계자는 "헤이카카오 앱에 카카오 i를 탑재해 외부에서 이용자들이 음성 인식 기능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게 편의성을 높였다"며 "세나 스마트헬멧은 헤이카카오 앱과 연동된 첫 외부 파트너와의 협력 디바이스로 여러 이동 상황에서 음성 인식 기능을 사용할 수 있어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스마트 헬멧 '헤이카카오 에디션'은 선주문 커머스 플랫폼 '카카오메이커스'에서 단독 선판매 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