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가 긴장 고조···특사경, 극도로 입단속
증권가 긴장 고조···특사경, 극도로 입단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파이낸스DB)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자본시장 특별사법경찰(특사경)이 하나금융투자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면서 증권가에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23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대형사 리서치센터를 중심으로 선행매매에 대한 수사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대형사의 리서치가 주가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고 판단되기 때문이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혐의가 있어서 (하나금투를) 조사하는 건 당연하다"며 "다만 특사경 1호라는 상징적인 프레임을 씌우면 증권사들이 부담감을 느낄수 있다. 특사경 조사라고 하면 범죄와 연관된 이미지가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단 (하나금투 압수수색) 상황이 발생한 것에 대해 놀랍고 한편으론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또 다른 증권사 관계자는 "특사경이 수사를 어떻게 진행하는냐에 따라 대응이 달라질 것 같다"며 "현재는 (수사 결과를)지켜보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금융당국은 극도로 말을 아끼고 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현재 진행중인 하나금투 검사에 대해 "현재 압수수색 후 본격적인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중"이라며 "(수사중)추가 혐의 발생시 다시 나갈 수도 있지만 현재로선 확인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수사 과정에 대한 질문엔 "수사 결과를 검찰에 송치하게 되면 그때 금감원 차원에서는 수사가 끝났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사내용에 따라 결과가 달라진다"고 덧붙였다. 이는 단순 개인적 문제일 경우 해당 직원에 대한 처벌에 그치겠지만, 수사 결과에 따라 리서치센터 조직적 문제로 감독을 확대하는 등 다른 변수도 예상해 볼 수 있다는 뜻이다.

선행매매에 대한 수사인지에 대해서도 "단지 그것(선행매매) 때문에 나갔다고 말씀드리긴 어렵다"라며 추가 수사 대상이 있을 수도 있다는 여지를 남겼다. 하나금투가 검사대상인 이유에 대해서는 "검찰의 지휘가 그쪽으로(하나금투)로 잡혀서 검사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반기 추가 수사계획 여부에 대해서는 "하나금투 사건이 다른 회사하고 연관성이 있으면 수사를 할 수도 있는데 예측할 순 없다"면서 "계획을 세우고 나가진 않는다"고 이 관계자는 말했다. 이어 "수사인력이 있으니 수사가 필요하면 진행된다"고 덧붙였다. 수사 범위에 대한 질문에는 "언제 어디를 나가고 (수사범위가)어디까지인지 확답을 드리긴 어렵다"고 답했다. 

한편 특사경은 지난 7월 18일 금감원 자본시장 담당 부원장 직속으로 출범했다. 운영방안에 따르면 특사경 직무는 '증선위원장이 긴급조치(패스트트랙) 사건으로 선정해 검찰에 통보한 긴급·중대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사건을 신속히 처리하는 것'으로 규정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