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션, '커피, 새로운 경험과 믹스되다' 분석 트렌드 보고서 발표
이노션, '커피, 새로운 경험과 믹스되다' 분석 트렌드 보고서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페 △맛 △여행 △집 △디저트 등 5가지 분야에서 새로운 커피 소비 트렌드 확산
사진=이노션 월드와이드
사진=이노션 월드와이드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1970년대 커피 믹스와 자판기 등장에 따른 커피 대중화를 시작으로 오늘날 전 세계 3위 커피 전문점 시장으로 등극한 '커피 공화국' 대한민국. 커피가 많은 국민들의 일상이 되면서 이에 대한 소비자의 지식이 높아지고 고급 커피가 보편화 됨에 따라 국내 커피 시장이 '커피 + α(부가가치)'와의 믹스(Mix)를 통해 진화하고 있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이노션 월드와이드(이하 이노션)는 이런 내용의 '커피, 새로운 경험과 Mix되다'에 관한 소셜 빅데이터 분석 보고서를 23일 발표했다. 이 보고서는 이노션 내 빅데이터 분석 전담 조직인 데이터 커맨드 센터가 최근 1년간 블로그 및 카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 온라인에서 생산된 1400만 여건의 관련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보고서에 따르면 커피의 대중화와 고급화를 거치며 성숙기로 접어든 국내 커피 시장에 커피 본연 이외의 부가가치가 결합(Mix)되며 커피 소비 경험을 확장하는 트렌드가 확산되고 있다. 이노션은 특히 이러한 변화가 매년 커피 관련 데이터 중 상위 키워드로 꼽히는 △카페 △맛 △여행 △집 △디저트 등 5가지 주요 요소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우선 카페의 경우, '아침식사(2만930건)', '무인(4959건)', '프리미엄(3450건)'과 같은 키워드가 새롭게 등장하고 '스페셜티 커피'에 대한 버즈량이 1년 사이에 대폭 증가(5만9337건→6만1093건)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미 복합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한 카페가 음료뿐만 아니라 아침 식사 메뉴 강화를 통해 식문화를 바꾸고 있으며, 단순 주문 기능의 키오스크, 로봇 바리스타, 무인 운영 등이 도입되면서 카페의 형태도 진화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또한 프랜차이즈 카페 전문점을 중심으로 바리스타가 개인 맞춤형 커피를 제안한다거나 스토리가 담긴 스페셜티 커피를 판매하면서 가심비를 높이는 프리미엄 전략을 펼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두 번째로는 기존 커피에 독특한 재료 결합을 통해 새로운 맛의 커피를 개발하는 트렌드가 돋보였다. 블랙커피에 무염버터와 코코넛오일을 섞어 만들어 저탄수 고지방 식이요법으로 떠오른 '방탄커피(3만1161건)'와 사탕수수즙을 농축해 만든 원당이 첨가된 '흑당(2914건)' 커피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노션은 "RTD(Ready to Drink·즉석음료) 시장에서도 소비자에게 신선한 맛을 선보이기 위해 커피에 콜라, 아이스크림, 차 등을 더한 신제품을 출시하며 경쟁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세 번째, 커피 맛집 방문이 여행의 목적이 된 '카페 투어'에 대한 버즈량이 지속적으로 증가(20만3348건→35만1826건)하고 있으며, '제주도(38만6710건)'가 카페 성지로 언급량이 크게 증가된 점이 여행 관련 키워드의 주요 특징으로 나타났다.

이노션은 "커피 애호가들 사이에서 서울, 강릉, 거제도 등 지역별 커피 전문점 투어 코스를 정리한 지도가 제작 및 배포되고 있으며, 여행사는 카페 투어 상품까지 개발해 선보이고 있다"라며 "근래 2년 사이 커피 음료 사업자가 68% 증가한 제주도의 경우, '사다도'로 불려야 할 만큼 다양한 콘셉트의 커피 전문점이 즐비해 있어 새로운 커피 투어 핫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네 번째 집과 관련해 '배달(4만2899건)'이 주요 키워드로 파악됐다. '홈카페', '캡슐'과 같이 소비자가 직접 커피를 만들어 먹는 트렌드 연관 키워드의 버즈량은 감소한 반면에 배달 또는 정기구독 서비스를 활용해 집에서 손쉽게 커피를 즐기는 새로운 트렌드가 형성된 것이다. 최근 커피 전문 프랜차이즈들이 커피 배달 서비스를 속속 도입하고 있으며, 배달앱 내 커피 주문수가 1년 사이 9.5배 급증했다는 점이 이러한 트렌드를 뒷받침한다.

마지막으로 디저트의 경우, 빵과 케이크 등 베이커리 중심의 디저트가 다수 언급된 가운데 '마카롱(32만2355건)'이 주요 키워드 중 하나로 확인됐다.

이노션은 "인기 디저트인 마카롱이 커피의 조합과 함께 주요 연관어로 떠오르는 건 소확행+가성비+인증샷 문화에 따른 것"이라며 "이와 같이 커피와 함께 먹는 디저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디저트 페어링'이라는 신조어까지 탄생했다"고 설명했다.

이수진 이노션 데이터커맨드팀장은 "커피의 대중화, 취향의 커스텀화, 고급 커피의 보편화 단계를 거친 국내 커피 시장은 커피 본연으로 차별화하기 어려운 포화 상태에 이르렀다"라며 "커피에 부가가치를 결합(Mix)해 소비자 경험의 확장을 이끄는 '커피 + α(부가가치)'의 커피 Re-Mix 트렌드가 다양한 분야를 아우르며 더욱 활성화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