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영 과기부 장관, 소재·부품·장비 연구개발 현장 방문
최기영 과기부 장관, 소재·부품·장비 연구개발 현장 방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왼쪽 두 번째)이 20일 오후 대전광역시 유성구 한국화학연구원을 방문해 박인준 한국화학연구원 박사(맨 오른쪽)로부터 '불소고분자 제조 파일롯' 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과힉기술정보통신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왼쪽 두 번째)이 20일 오후 대전광역시 유성구 한국화학연구원을 방문해 박인준 한국화학연구원 박사(맨 오른쪽)로부터 '불소고분자 제조 파일롯' 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과힉기술정보통신부)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20일 소재·부품·장비 연구개발 현장인 한국화학연구원을 찾아 관련 현황을 점검하고, 정부대책 등을 놓고 의견을 나눴다.

이번 최기영 장관의 현장방문은 지난 18일 반도체 기업 현장 방문에 이은 두 번째 현장 중심의 정책 행보로, 장관 취임시 최우선 과제로 제시한 소재·부품·장비 기술 개발에 대한 적극적인 추진 의지가 반영된 것이다.

최기영 장관은 현장 간담회에 앞서 꾸준한 연구개발을 통해 개발한 기술을 기업에 이전해 상용화에 성공한 '불소 수지(PVDF) 제조 파일롯 시설'을 찾아 추진 현황을 확인하고 관계자를 격려하는 한편,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원천기술 확보와 상용화 기술개발을 위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산학연 전문가 10여 명이 참여한 현장 간담회에서는 한국화학연구원이 '소재·부품·장비 연구·개발(R&D) 현황·국산화 성공사례'를 발표했다.

최 장관은 "소재 기술은 기초연구부터 상용화까지 전주기 연구개발을 위해 정부 부처 간은 물론 기업·대학·연구소 간 산학연 연계·협력이 매우 중요한 분야"라며 "출연 연구소는 산학연 협업과 융합 연구의 구심점으로서 이번 상황을 계기로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소재·부품 분야 연구개발 예산이 내년에 대폭 확대되는 만큼, 국가의 소중한 예산이 낭비되지 않고 적재적소에 투입돼 소기의 성과로 이어져 소재·부품 자립화의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