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윤석헌 "문턱이 닳도록 소통"...이번엔 코드 맞출까?
은성수-윤석헌 "문턱이 닳도록 소통"...이번엔 코드 맞출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만남 분위기 '화기애애'...매월 '2人 회의' 정례화 약속
금융사 직원 면책·소비자 보호·인터넷은행 등 긴밀 협조"
은성수 금융위원장(왼쪽)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19일 금융감독원에서 면담을 하고 있다. (사진=박시형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왼쪽)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19일 금융감독원에서 면담을 하고 있다. (사진=박시형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2인 회의를 정례화하고 소통을 통해 주요 정책과제에 대한 조율기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은 위원장은 19일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윤 원장과 면담을 한 뒤 매월 첫 금융위 정례회의 전 후에 만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은 위원장은 "금감원은 금융위의 문턱이 높다고 하는데 이는 결국 소통이 잘 안돼서 그러는 것"이라며 "금융위와 금감원이 한 팀이 돼서 서로 터놓고 얘기하면 소통의 부족에 따른 오해가 없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윤 원장은 "은 위원장의 방문을 계기로 금융위와 금감원에 존재하던 문턱이 다 닳아 없어져서 소통이 잘 되고, 금융소비자보호·금융지원이 원활히 잘 되길 기대한다"고 답했다.

양 기관장은 이날 일본 수출규제 관련 기업에 대해 '신속하고 충분한 금융지원'을 하기로 합의했다.

또 혁신금융 활성화를 위해 금융사 직원을 면책해주는 제도를 개편하고, 인터넷전문은행(인뱅) 신규인가와 관련해 협조를 더욱 긴밀히 하기로 했다.

은 위원장은 "인터넷전문은행은 국정과제 중 하나로 국회 등에서 법안을 통과시키는 등 여건을 만들어줬다"며 "다음달 15일 예비인가 신청 전 예상되는 참가자들에게 금융당국의 포지션 등을 안내하고 컨설팅을 진행하는 등 계획을 내놓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DLS 사태와 관련해서는 검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위법사항에 대해 엄중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필요하면 판매규제 강화 등 제도 개선방안도 마련하기로 했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은행이 고위험상품을 파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며 "다른 법 체계나 규정체계를 검토해 금융위와 점검해서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