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고려대 '산학협력강좌' 개설···청년 기술 인재 육성
효성, 고려대 '산학협력강좌' 개설···청년 기술 인재 육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기능성 섬유·환경에너지소재 등 미래 산업기술 강의
장두원 효성기술원장이 고려대 신공학관에서 화공생명공학과 학부 및 석사·박사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강연을 하고 있다.(사진=효성)
장두원 효성기술원장이 고려대 신공학관에서 화공생명공학과 학부 및 석사·박사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강연을 하고 있다.(사진=효성)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효성이 미래 기술 인재 육성에 적극적이다. 

효성은 18일 올해 2학기 고려대 화공생명공학과 학부와 석·박사 대학원생 110여 명을 대상으로 산학협력강좌를 개설했다.

산학협력강좌는 효성이 '미래 기술인재 육성'을 위해 지난 2011년부터 실시해 온 프로젝트다. 그간 서울대·KAIST·연세대·성균관대 등 국내 우수대학의 이·공과대 석박사 및 학부생 1000여 명 이상이 해당 강좌를 수강했다. 

이번 학기에는 고려대 화공생명공학과 내 개설된 '지식경영' 강좌에 장두원 효성기술원장과 효성기술원 고기능성 섬유, 석유화학, 광학필름, 환경에너지소재 등 각 분야 연구를 담당하는 임원과 팀장 20명이 직접 강사로 나서 산업 현장의 기술 동향 및 트렌드 전망 등에 대해 강의한다.

수강생들은 효성의 스판덱스와 타이어코드 등 글로벌 핵심 기술경쟁력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기업 현장과 '미래 산업의 쌀, 꿈의 신소재'로 불리는 탄소섬유와 같은 글로벌 시장에 기반한 차세대 신소재 관련 최신 기술과 동향을 배우게 된다.

효성은 신소재 부문의 전문지식과 실무를 겸비한 인재로 육성하기 위해 수강생 중 우수 학생을 산학장학생으로 선발할 예정이다. 산학장학생으로 선정되는 학생에게는 장학금을 수여하고 채용을 확정해 안정적인 학업을 지원한다.

정현욱 고려대 화공생명학과 교수는 "기업체 기술 경쟁력의 근간이 되는 이론에 대해 학생들이 경험하면서 기업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맞춤형 연구개발 인재로 성장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