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 '프리미엄몰'로 온라인 승부수
롯데백화점 '프리미엄몰'로 온라인 승부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고객이 휴대폰을 통해 '롯데 프리미엄몰'을 살펴보고 있는 모습.(사진=롯데쇼핑)
한 고객이 휴대폰을 통해 '롯데 프리미엄몰'을 살펴보고 있는 모습.(사진=롯데쇼핑)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롯데백화점이 명품 패션 상품을 앞세워 최저가, 특가할인 등으로 포화된 온라인 시장에 승부수를 띄운다. 18일 롯데백화점은 오는 19일 '롯데 프리미엄몰'을 연다고 밝혔다.

롯데 프리미엄 패션몰에 대해 롯데백화점은 "백화점에 가지 않고도 해외 브랜드, 컨템포러리 의류 등 백화점에서 출고된 고가 상품을 온라인으로 구매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라고 소개했다.

롯데백화점은 백화점이 가진 신뢰성과 브랜드 운영 노하우를 이용한다면 다른 온라인몰과 차별화된 경쟁이 가능하다 판단해 이번에 프리미엄몰을 선보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롯데백화점은 롯데 프리미엄몰에 고가 상품을 강화해 기존 온라인 패션몰과 차별점을 뒀다. 특히 이월 상품이나 병행 상품이 아닌 백화점과 동일한 정상 상품을 판다.

롯데 프리미엄몰에선 '에스까다·엠에스지엠(MSGM)·처치스' 등 해외 명품 브랜드를 국내 온라인몰 중 처음으로 선보인다. 이외에도 '멀버리·에트로·비비안웨스트우드·모스키노' 등 총 234개 브랜드, 2만4000개 상품을 판다.

롯데 프리미엄몰에서 판매하는 상품들을 오프라인 매장에서 시범 착용해보고 싶은 소비자들을 위해 '피팅 예약' 서비스도 선보인다. 프리미엄몰 내 상품을 대상으로 소비자가 방문 날짜와 시간을 정해 온라인 신청한 뒤 매장을 방문하면 된다.

롯데 프리미엄에선 상위 등급 고객들을 겨냥해 프라이빗 기획전, 프리 오더 서비스 등도 마련했다. 백화점 최상위 등급(MVG) 소비자만이 경험하던 특별한 혜택도 준다.

전형식 롯데백화점 디지털전략본부장은 "온라인 쇼핑몰은 눈부신 성장을 해 왔지만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대의 상품 카테고리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며 "이번 프리미엄몰을 통해 아직 국내에 생소한 온라인 프리미엄 시장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