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 몽골 소외지역에 글로벌 희망학교 개소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 몽골 소외지역에 글로벌 희망학교 개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T 환경 조성, 창작 교육 프로그램 개설 등 사회공헌으로, 몽골 교육청 감사패 받아
몽골 글로벌 희망학교 개소식. (사진=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
몽골 글로벌 희망학교 개소식. (사진=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이하 희망스튜디오)가 국제구호개발 NGO 코피온과 몽골 내 소외지역 학교 2곳에 IT 교육 인프라를 구축하고, 이를 통한 아동 및 청소년들의 콘텐츠 창의 교육 프로그램도 지원하는 '스마일게이트 글로벌 희망학교(이하 희망학교)' 14~15호를 개소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몽골 희망학교 설립은 지난해 11~13호에 이어 두 번째로, 희망스튜디오는 아직 학교 내 IT 인프라가 부족한 몽골 현지 교육 환경을 고려해 14~15호를 추가 개소를 결정했다. 이에 5월부터 8월까지 희망학교로 선정 된 두 학교의 노후화 된 IT 교실 리모델링과 함께 최신 PC 교체,  인터넷 인프라 구축 등 전면 개보수를 실시 했다.

특히 희망스튜디오는 희망학교를 통해 아이들을 위한 IT 교육이 지속 될 수 있도록, 콘텐츠 창작 교육 및 몽골 과학기술대 IT 교육 봉사 동아리 연계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이를 통해 현지 대학생이 아이들의 콘텐츠 창작 활동을 멘토링하고, 그 아이들이 대학생으로 성장했을 때 다시 후배들의 멘토가 될 수 있도록 하는 등 나눔의 선순환 환경이 조성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개소식은 지난 16일 몽골 울란바토르시에 위치한 79번 학교에서 진행 됐다. 이번 행사에는 양동기 스마일게이트 대외담당 사장을 비롯해 강톨가 울란바토르시 교육청장,  바이사흐 바양주르흐 구청장, 도가르마 79번 학교 교장 등 인사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희망스튜디오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까지 몽골 소외지역에 희망학교 총 다섯 곳을 설립해, 아이들이 최신 IT 환경에서 세상과 소통할 수 있도록 돕고 이를 통한 교육 격차 해소 등 지역 사회에 공헌한 점을 높이 평가 받아 올란바토르시 교육청으로부터 감사패를 수여 받았다.

한편 2011년부터 희망스튜디오는 '글로벌 희망의 확산'을 목표로 해외 소외 지역에 희망학교를 설립해 IT 교육 인프라와 아동 및 청소년들의 콘텐츠 창작 교육을 지원해 오고 있다. 현재까지 베트남, 중국, 몽골 등 국가에서 총 15곳의 희망학교를 통해 약 2만3000여 명의 아이들이 IT로 세상과 소통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