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창재 회장 '끌고' 윤열현 사장 '밀고'···교보생명 각자대표 '시너지'
신창재 회장 '끌고' 윤열현 사장 '밀고'···교보생명 각자대표 '시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자대표 체제 6개월···본업·신사업 시너지 '본격화'
왼쪽부터 교보생명 신창재 회장, 윤열현 보험총괄담당 사장 (사진=교보생명)
왼쪽부터 교보생명 신창재 회장, 윤열현 보험총괄담당 사장 (사진=교보생명)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교보생명이 각자대표 체제로 전환 후 부문별 전문성을 강화한 결과 본업과 신사업의 시너지 효과가 본격화되고 있다.

18일 교보생명에 따르면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은 추석 연휴 보험산업의 저금리·저성장 위기를 극복할 묘안을 찾기 위해 일본 출장을 다녀왔다.

일본은 과거 장기불황으로 인해 여러 보험사가 도산한 경험이 있다. 아베노믹스로 회복에 나섰지만, 최근 경기 하방 위험이 다시금 확대된 상황이다. 국내 보험업계도 저금리 장기화에 따른 역마진 확대, 재무 건전성 규제 강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신 회장은 이번 일본 출장을 통해 '잃어버린 20년' 장기 불황을 겪은 일본 전·현직 생명보험사 실무자들의 경험담을 듣고, 반면교사로 삼고자 했다.

각자 대표체제로 전환한 이후 신 회장은 디지털 혁신과 신사업 등 장기 전략에 힘썼다. 오픈 이노베이션 '이노스테이지(INNOSTAGE)'를 출범해 헬스케어 플랫폼 사업에 도전장을 내밀었고, 생보부동산신탁을 100% 자회사로 편입해 계열사 간 협업 강화 및 사업 다각화에 나섰다.

윤열현 사장은 마케팅 경쟁력 제고와 고객중심 영업을 통한 내실 다지기에 집중했다. 윤 사장은 신계약 모니터링 외국어 상담서비스와 대고객 챗봇서비스 등을 선보였으며 교보생명의 차세대 전산시스템 'V3' 오픈을 진두지휘했다.

각자 대표체제가 공고해지면서 교보생명의 상반기 당기순이익과 재무 건전성은 나란히 제고됐다. 국내 3대 신용평가사에서 보험금지급능력평가 최고등급 'AAA'를 받았으며 무디스로부터 5년 연속 'A1' 등급을 유지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신 회장은 회사 장기 발전을 위한 큰 그림 그리기에, 윤 사장은 영업현장 혁신, 고객 보장 확대에 집중하고 있다"며 "각자 대표체제가 자리 잡으며 회사도 안정적인 발전을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