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혁신금융서비스 100건 지정···3000억 펀드 조성"
은성수 "혁신금융서비스 100건 지정···3000억 펀드 조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핀테크 스케일업 현장간담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박시형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을 포함해 핀테크 스케일업 현장간담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박시형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내년 3월까지 혁신금융서비스 100건을 지정하고 핀테크 투자 생태계 조성을 위해 3000억원 규모의 혁신펀드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18일 서울 강남구 디캠프에서 열린 핀테크 스케일업 현장간담회에 참석해 이 같이 말했다.

그는 "핀테크를 위해 해야 할 일이 여전히 많다"며 "앞으로 일관성을 가지고 더 과감하게 핀테크 정책을 펼칠 것을 약속드리겠다"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0억달러 이상 스타트업)이 1곳 뿐인 상황에서 세계적인 핀테크 유니콘 기업이 나오기 위해서는 규제 혁신과 핀테크 투자 활성화, 해외 진출이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규제 혁신 부문에서는 금융규제 샌드박스 제도를 적극적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은 위원장은 "제도 시행 1년이 되는 내년 3월까지 혁신금융서비스 100건이 나오도록 힘을 쏟겠다"며 "궁극적으로는 규제 개선까지 완결될 수 있도록 제도를 운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금융위는 올해 4월 금융혁신지원특별법 시행 이후 현재까지 총 42건의 혁신금융서비스를 지정했다. 혁신금융서비스에 지정되면 최장 4년간 완화된 규제를 적용받으며 시범운영할 수 있다.

은 위원장은 "민간을 중심으로 3000억원 규모의 핀테크 투자 펀드를 조성하고 있다"며 "핀테크 분야로 투자 물꼬를 트고 넓힐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상장을 통한 회수가 원활하게 이뤄지도록 앞으로 핀테크 특성을 반영한 거래소 상장제도도 고민하겠다"며 "청년들이 핀테크 업체를 창업하고 기업공개(IPO), 인수·합병(M&A) 등을 통해 성공 신화를 만들 수 있는 시장환경도 매우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핀테크 아이디어 보호, 창업·진입장벽 완화, 금융권·모험자본 등의 투자 확대, 핀테크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 활성화 등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