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4분기 실적 반등 전망···목표가↑"-현대차증권
"현대백화점, 4분기 실적 반등 전망···목표가↑"-현대차증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현대차증권은 17일 현대백화점에 대해 영업이익 모멘텀이 올해 4분기에 증익으로 반등할 것이라며 목표주가 10만원으로 상향,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박종렬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지난해 3분기 이후 면세점 적자로 4개 분기 연속 영업이익 감소 추세를 보였던 현대백화점이 올해 4분기에 증익으로 반등을 이뤄낼 것"이라고 진단했다.

박 연구원은 "올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27.2% 오른 5559억원,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8.2% 감소한 653억원을 기록할 것"이라며 "백화점 영업이익은 813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8% 증가할 것으로 보이지만, 면세점 영업적자가 160억원을 기록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다만 면세점의 경우 외형 확대로 적자 폭은 지속적으로 축소되고 있는 점은 긍정적"이라며 "현대백화점 면세점 영업적자는 올해 연간 710억원으로 추정되지만 내년에는 132억원으로 크게 줄어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박 연구원은 "신규 출점도 내년 6월, 12월 각각 대전 아울렛과 남양주 아울렛, 2021년 여의도 파크원, 동탄 아울렛 등이 계획돼 있다"며 "재평가 가능한 구간에 진입했다"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