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서울 새 아파트 분양가 2671만원···전년比 20%↑
지난달 서울 새 아파트 분양가 2671만원···전년比 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역별 민간아파트 ㎡당 평균 분양가격
권역별 민간아파트 ㎡당 평균 분양가격. (사진= 주택도시보증공사)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지난 8월 서울 신규 아파트 분양가격이 1년 전과 비교해 약 20% 가량 상승했다.

16일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 따르면 8월 말 기준 서울 민간아파트 분양가격은 3.3㎡당 2670만6900원으로 지난 7월과 비교해 0.32% 상승했다. 앞서 서울 민간아파트 분양가는 지난해 12월 기준 2441만3400원을 기록한 이래로 꾸준히 상승세를 이어오다 지난달 8개월 만에 하락세로 전환했다.

그러나 하락세로 전환한 지 한 달 만에 지난달 다시 상승세로 전환했으며, 지난해 같은 기간(2221만2300원)과 비교해 20.23% 상승한 수치를 보였다.

전국 민간아파트 3.3㎡당 분양가격은 1175만7900원으로 지난 7월과 비교해 0.46% 상승했으며, 지난해 동월(1170만5100원)과 비교해 11.32% 상승했다. 수도권의 경우 3.3㎡당 1801만4700원을 기록하며 전월과 비교해 0.84% 상승하는 등 전국권역별 분양가 중 가장 높은 상승폭을 보였다.

5대 광역시 및 세종시는 1241만4600원을 기록하며 전월대비 0.24% 하락했고, 지난해 동기대비 13.75% 상승했다. 기티지방의 경우 900만2400원을 기록하며 전월대비 0.78% 상승했고, 지난해 동기와 비교해 6.84% 상승했다.

지난달 전국 신규분양 민간아파트 물량은 총 1만6282가구로 지난해 동월(7098가구)와 비교해 129% 늘었다. 수도권 신규분양은 총 9593가구로 이달 전국 분양물량의 58.9%로 집계돼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으며, 지난해 동월(2188가구)와 비교해 338% 큰 폭으로 증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